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힘 당적 김진 “젊은이들이 망친 나라 노인이 구한다” 발언 파문

댓글2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 비판 여론
노무현 전 대통령 투신 관련 언급도 논란
이데일리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한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사진=MBC 갈무리)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젊은이들이 망친 나라 노인들이 구한다”

국민의힘 당적을 가진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보수 진영에 악재가 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2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한 김 위원은 “현재 총선 위기론에 빠진 여당이 뭔가를 만회할 수 있는 유일한 변수는 60대 이상들의 아주 높은 투표율, 예상외로 높은 투표율”이라며 “‘젊은이들이 망친, 젊은이들이 어지럽힌 나라 노인이 구한다’ 옛날에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벽에 이렇게 문구가 적혀 있었던 거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은 현장에 있던 젊은 청중에게 “미안하다”면서도 “젊은이들이 헝클어 놓은 걸 노인들이 구한다’라는 호소를 해서 60대 이상의 투표율을 극적으로 높이는 방법밖에는 없다”라고 재차 언급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논란이 된 김 위원의 발언 영상과 함께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누리꾼들은 “젊은이들을 무시하는 것이냐”, “보수는 젊은이들이 나라를 망쳤다고 생각하나”, “세대를 탓한다고 얻는 것이 무엇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 위원이 MBC 100분 토론에서 언급한 노무현 전 대통령 투신 관련 내용도 논란이다. 그는 “노 대통령이 투신한 중요한 이유가 두 가지다. 투신의 결정을 한 이유가 자기 몰래 자기 가족이 640만 달러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사회자는 “지금의 논쟁에서 핵심적인 부분은 아닌 것 같다”라며 제지했지만, 김 위원은 “두 번째는, 640만 달러 받아 가지고 뉴욕의 고급 아파트를 사서...”라며 “그 돈을 가지고 딸이...”라고 언급했다. 노 전 대통령의 딸인 노정연씨의 과거 미국 아파트 매입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날 토론에 참여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그의 발언을 만류했다. 유 이사장은 “그거 그만하셔야 된다. 사실관계에 대한 다툼으로 들어가면 이 토론이 산으로 간다”며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주시라”고 했다.

하지만 김 위원은 “언론에 보도되고 다 사법적으로 되었는데, 무슨 사실관계인가?” 재차 언급했고, 유 전 이사장은 “무슨 사법적 사실관계가 확인이 되었느냐. 돌아가신 거여서 ‘공소권 없음’인데”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울 종로 공천을 받은 노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후보도 직격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그렇게 부끄러움을 알고 억울하게 죽었는데, 그걸로 일종의 경제적인 혜택받은 사람을 종로에 딱 공천시켰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됐던 지역구에 말이다. 그러면서 ‘내가 노무현 정신을 내가 이어받기 위해서 출마를 했다’ 이게 한국 사회가 도덕성이 있는 건가?”라고 언급했다.

한편,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은 노 전 대통령 일가가 640만 달러를 수수했고, 이 중 40만 달러가 노 전 대통령의 딸인 노정연씨의 해외 부동산 구입 자금으로 쓰였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검찰은 노 전 대통령 서거 후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고 진실 확인이 불가능한 영역으로 남아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YTN24] 윤 대통령, 깊어지는 인선 고심...민주당 '야권 기용설' 비판
  • 뉴스1이재명 대표 연임하고 '친명 좌장' 정성호 의장 앉히나
  • 조선일보조국당 “尹, 4‧19 아침 도둑 참배”…알고 보니 文도 그 시간 참배
  • 이투데이尹 "다음주 용산서 만나자" 李 "빠른 시일 내 만나자"…첫 영수회담 성사 [종합]
  • TV조선[강펀치] 김성태 "이재명의 '이화영 술자리 회유' 주장, 사법체제 흔들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