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바이든 "최악의 전쟁"…이스라엘 구호트럭 폭격에 강력 비판(종합)

댓글0
별도 성명 통해 "민간인 보호 부족" 이스라엘 책임론 제기
"격분하고 비통"…신속한 조사·책임자 규명·조사결과 공개 촉구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김문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발생한 국제 구호단체 차량 폭격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별도의 백악관 성명을 통해 "어제 가자지구에서 미국인 1명을 포함해 (국제 구호단체) 월드센트럴키친(WCK) 소속 직원 7명이 사망한 것에 격분한 상태이며 비통하다"며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은 WCK 직원 차량이 공습받은 이유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조사는 반드시 신속하게 이뤄져야 하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며 결과는 반드시 공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태가 다른 원인 없이 저절로 불거진 게 아니라 그 배경에 이스라엘과 관련한 요인이 있다는 책임론도 뒤따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훨씬 더 비극적인 점은 이번 사건이 독립된 사건이 아니라는 점"이라며 "이번 전쟁은 구호요원들이 얼마나 많이 숨졌느냐는 점으로 따져볼 때 최근 기억에서는 최악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자지구에서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게 그렇게 힘든 주된 이유가 여기에 있다"며 "이스라엘이 민간인에게 절실히 필요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는 구호 요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가자지구 내 전쟁에서 지금가지 사망한 이들은 3만2천명을 넘는다. 국제사회는 이들 가운데 대다수가 민간인들이라는 점에 큰 우려를 드러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또한 (가자지구)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하마스에 대한 군사작전이 구호 활동과 민간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 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가자지구 민간인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모든 가용 수단을 동원하고, 이스라엘이 이 같은 원조가 가능하게 더 많은 일을 하도록 계속 압박하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지구 전쟁에 대한 즉각적인 휴전을 위한 협상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연합뉴스

카린 장-피에르 미 백악관 대변인
[워싱턴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백악관도 이스라엘에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 "이스라엘 정부에서 조사를 약속했고 (우리는)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더 광범위한 조사가 빠르고 철저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하며,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적절한 책임이 따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오폭을 왜 규탄하지 않느냐는 질문엔 "분노라는 말 자체를 폭격에 대한 당연한 규탄으로 규정할 수 있다"며 "누구도 이 같은 폭력이 인도주의 구호 단체의 직원들에게 벌어지기를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WKC를 이끌고 있는 유명 셰프 호세 안드레스와 통화를 하고 직원들의 희생을 위로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화에서 깊은 애도를 표하고 인도주의 구호 활동가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이스라엘에 분명히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장-피에르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전날 저녁 가자지구 중부 데이르 알발라에서는 창고에 구호용 식량을 전달하고 떠나던 국제구호단체 WCK 소속 차량 3대가 공습받았다.

WCK는 공습으로 폴란드, 호주, 영국, 미국·캐나다 이중 국적 직원 등 모두 7명이 희생됐다고 밝혔다.

공습 발생 직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오폭을 인정하고 재발 보장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kyungh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한국 남자는 내 운명”…20대 베트남 아내들 속내 충격, 인터뷰 보니
  • 연합뉴스TV[차이나워치] 중국 관영매체 "여론조사 결과 한국인, 대중관계 개선 원해"
  • JTBC두 국가 해법 '동상이몽'…팔레스타인 유엔 가입 또 발목
  • 뉴스1이란 보복에 이스라엘 결국 추가 공격…체면 살리되 전면전 피했다(종합3보)
  • 서울신문나무에 매달린 새끼곰 떨어트려 ‘찰칵’…도망친 새끼곰, 다리 절뚝였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