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등에 방치된 전동킥보드 즉시 견인

댓글0
"입법 공백 속에 시 권한 최대 활용"…2개월 계도 후 6월 본격 시행
연합뉴스

공유 전동킥보드
[촬영 이재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서울시는 오는 6월부터 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에 방치된 전동킥보드는 즉시 견인한다고 3일 밝혔다.

또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행사가 예정된 경우에는 교통안전 대책에 '공유 전동킥보드 관리 방안'을 포함하기로 했다.

시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를 맞아 전동킥보드가 보도나 차도에 무단 방치돼 일어나는 불편과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이런 내용의 '2024년 공유 전동킥보드 관리 기본대책'을 마련했다.

전동킥보드 대여사업 관련 법안이 제정되지 않은 입법 공백 속에서 즉시 견인 등 시가 가진 권한을 최대한 활용해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우선 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에서 주·정차 금지 의무를 위반한 전동킥보드는 즉시 견인해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을 확립한다.

이에 따라 즉시 견인 구역은 보·차도 구분된 도로의 차도 및 자전거도로, 지하철역 진·출입구 전면 5m 이내, 버스정류소·택시 승강장 5m 이내, 횡단보도 3m 이내, 교통섬 내부 ·점자블록 위, 교통약자 엘리베이터 진입로 등 5개에서 교통약자(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까지 포함해 6개로 늘어난다.

교통약자 보호구역 즉시 견인은 2개월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오는 6월3일 오전 7시부터 시행한다.

많은 인파가 모이는 대규모 행사가 예정된 경우에는 행사 전 교통안전 계획에 공유 전동킥보드 관리 방안을 포함하고, 풍수해·대설 등 재난이 예고되는 상황에는 즉시 전동킥보드를 견인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다중운집 행사가 예고되면 대여업체에는 자체 수거와 반납 금지구역 설정을 요청하고 수거되지 않은 기기는 즉시 견인한다. 재난상황 3단계(심각)가 발령되면 대여업체가 기기를 수거해 보관토록 하고 신고가 들어온 주·정차 위반 전동킥보드는 즉시 견인한다.

안전 이용문화를 위한 대시민 홍보·교육과 함께 경찰 합동 단속·계도도 강화한다.

현재 시는 시민의 편리한 신고를 위해 QR 코드로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시민 신고 시스템(seoul-pm.eseoul.go.kr)'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근본적인 해결과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대여사업 등록제 등이 명시된 법안의 제정이 절실한 만큼 시는 앞으로도 관련 법안의 제정을 지속해서 촉구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주·정차 위반 전동킥보드 견인제도 강화는 시민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는 데 필수적"이라며 "시에 주어진 권한 내 최고 수준의 견인 제도와 캠페인 등을 병행해 이용문화 정착과 대여업체의 사회적 책임 경영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내달부터 코로나 위기단계 최하위로↓…마스크 완전히 벗는다
  • 서울경제[단독] 민주당, 총선 포스터에 유명 일러스트 무단사용··· “4년간 연락 못 받아”
  • 파이낸셜뉴스제주 '폐업 모텔' 화장실서 '백골 시신' 발견
  • 연합뉴스윤재옥, '野 신용사면 등 입법 시행 추진'에 "헌법정신 위배"
  • SBS"술자리 7월 3일" 다시 바꾼 주장…검찰, 기록 공개하며 반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