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치겠다 하하”…송하윤 학폭 의혹에, ‘찌질의 역사’ 김풍 의미심장글

댓글0
헤럴드경제 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김풍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만화가 겸 방송인 김풍이 배우 송하윤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혹스러운 심경을 드러냈다.

김풍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치겠다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라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그가 이 글을 남기게 된 자세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전날 터진 송하윤의 학폭 의혹에 대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추정된다.

송하윤은 김풍의 웹툰 ‘찌질의 역사’를 원작으로 둔 동명의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았다. 원작자인 김풍은 이 드라마의 집필에도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가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2022년 8월 이미 촬영을 마쳤지만, 2년 가까이 공개 시점을 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배우 조병규에 이어 송하윤까지 학폭 논란에 휩싸이자 공개가 불투명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병규는 지난 2021년 폭로글이 확산하며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헤럴드경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한 송하윤


앞서 송하윤을 둘러싼 학폭 의혹은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 처음 제기됐다. 방송에 따르면, 송하윤과 학교 선후배 사이였다는 제보자 A씨는 “2004년 8월, 고등학교 3학년이던 S씨에게 점심시간에 학교 뒤 놀이터로 불려 나가 이유도 모른 채 1시간 30분 동안 따귀를 맞았다” “또 다른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돼 다른 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사건반장 방송 내용 및 후속 보도와 관련해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하지만 송하윤의 학폭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고, 송하윤은 이를 재차 부인했다.

송하윤의 학폭 제보자는 2일 JTBC '사건반장'과의 인터뷰에서 "송하윤이 집단폭행으로 인한 강제 전학을 갔다"며 "(사건 당시) 3명이 1명을 때렸다. 가해자들과 얘기했는데, 모든 게 송하윤의 이간질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폭행 당한 여학생은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제보자는 또 송하윤 측이 학폭 의혹을 부정하며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누군지 모를 수 없고, 앞뒤가 안맞는다"며 "이거(학폭 논란)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텐데, 내 친구들도 그런 일이 있었던 걸 다 알고 본인(송하윤)만 모른다. 터질 게 터진 거다. 사람들이 다 참은 거다"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OSEN예의 잊은 '정글밥', 김병만 폭로에 궁지 몰리자 류수영 이름 팔기 [Oh!쎈 이슈]
  • 스포티비뉴스'선우은숙 이혼' 유영재, 사생활 논란→라디오 불명예 하차[종합]
  • 엑스포츠뉴스선우은숙 쓰러지게 한 유영재, '하차'는 해도 '해명'은 없네 [엑:스레이]
  • 아시아경제'20억 쾌척' 박진영에 스키즈·나연·류진 등 JYP 기부행렬
  • 텐아시아'사기 논란' 아름, 남친 아기 임신했다더니…결혼 선언 후 결별설 [TEN이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