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총선 D-7] 민주, '김준혁 막말' 노심초사…'2012년 김용민' 악몽 우려도

댓글0
'이대생 성상납' 발언 등 리스크 커지자 사과…"사퇴는 없다"
공교롭게 막말 뱉어낸 곳이 김용민 유튜브…여성 의원·후보들 '침묵'
연합뉴스

시민들과 인사하는 김준혁 후보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4.4.2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을 일주일 앞둔 3일 점점 확산하는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의 '막말' 논란에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김 후보의 과거 발언이 사회적으로 용인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는 판단에 따라 해당 발언들이 선거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재 파장이 커지고 있는 김 후보의 과거 발언은 '이화여대 김활란 초대 총장이 미군에게 학생들을 성 상납시켰다'는 내용이다.

김 후보는 지난 2022년 8월 유튜브 '김용민TV'에 나와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것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이화여대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동시에 김 후보의 사과와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는 등 파문이 확산했다.

이에 민주당은 김 후보에게 사과하라고 권고했고, 김 후보는 오후 늦게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김 후보는 2019년, 같은 방송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제강점기에 종군위안부를 상대로 섹스했었을 테고'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박 전 대통령 유가족분들, 불편을 느끼셨을 국민께 거듭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리스크인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의 '편법 대출' 논란에 당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데 반해 당과 김 후보가 이처럼 납작 엎드린 것은 그만큼 과거 막말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다.

다만, 민주당은 김 후보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후보직 사퇴는 없다'는 기류다. 이는 김 후보의 사과 이후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민석 총선 상황실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김 후보가 진지하게 사과한 것을 확인했다"며 "(사과 의사를 직접 전달할) 당사자를 어떻게 특정할 것인지도 본인이 고민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으면 공천을 취소하겠다고 했는데 후보 사퇴를 고려하지 않는가'라는 물음에는 "그 언급이 김 후보와 관련한 언급을 인용한 건 아닌 것 같다"고 대답했다.

당내 여성 의원과 후보들 역시 이번 이슈에 입장을 내놓지 않는 등 이슈의 확산을 피하는 분위기다.

이와 같은 선 긋기에도 불구하고 당 일각에서는 2012년 총선에서 김용민(서울 노원갑) 후보의 '막말'로 패했던 악몽의 재연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당시도 거센 '정권심판론' 속에 선거가 치러져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그러나 김 후보가 과거 온라인 방송에서 테러 대처 방안을 말하며 "(연쇄살인범) 유영철을 풀어서 부시, 럼스펠드, 라이스를 아예 강간을 해가지고 죽이는 거다"라는 등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민주당은 궁지에 몰렸다.

당내에서조차 후보직 사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컸으나, 김 씨는 선거에서 완주해 낙선했고 민주당도 패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씨의 막말을 결정적 패인 중 하나로 지적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김 후보가 막말을 뱉어낸 곳이 김용민 씨의 유튜브라는 점도 공교롭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쿠키뉴스尹 지지율 23%…총선 후 11%p 하락 [갤럽]
  • 세계일보法장관 시절 尹 징계한 추미애 “우려한 부분 현실화…내가 옳았다”
  • 뉴시스'의대 증원 조정' 건의한 국립대 총장 "입시 파행은 막아야"[인터뷰]
  • 파이낸셜뉴스"총선 졌다고 다 엎어요?" 개그맨 김영민, '尹 정부 비판' 반박
  • 연합뉴스TV[뉴스포커스] 윤대통령, 인선 '고심'…민주, 입법 공세 가속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