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충돌 논란' 황대헌·박지원, 다시 경쟁…쇼트트랙 선발전 5일 개막

댓글0
5~7일 1차 선발전·11~12일 2차 선발전
뉴시스

[로테르담=AP/뉴시스] 박지원(왼쪽)이 17일(현지시각) 네덜란드 로테르담 아호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대회 남자 1000m 결승 경기 중 황대헌의 반칙으로 중심을 잃고 있다. 박지원은 이후 넘어지며 경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박지원은 전날 1500m 결승에서도 황대헌과 충돌해 넘어지며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2024.03.18.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지난달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팀킬 논란'에 휩싸였던 황대헌(25·강원도청)과 박지원(28·서울시청)이 대표 선발전에서 다시 경쟁한다.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은 오는 5일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막을 올린다. 7일까지 1차 선발전이, 11~12일 2차 선발전이 진행된다.

지난달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황대헌은 박지원에게 연이어 반칙을 범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국시각으로 3월 17일 벌어진 세계선수권 남자 1500m 결승에서 선두를 달리던 박지원은 3바퀴를 남기고 인코스로 추월하던 황대헌과 부딪혔고, 속도가 떨어지면서 7명 중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황대헌은 실격 판정을 받았다.

바로 다음 날인 3월 18일 남자 1000m 결승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결승선까지 3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황대헌에 이어 2위를 달리던 박지원이 인코스로 추월했다. 선두 자리를 뺏긴 황대헌은 왼손으로 박지원의 허벅지 쪽을 잡아챘고, 중심을 잃은 박지원은 대열에서 이탈한 뒤 레이스를 포기했다.

황대헌은 4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역시 페널티를 받아 실격됐다.

황대헌은 지난해 10월 열린 2023~2024 ISU 월드컵 1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도 박지원에게 반칙을 범했다가 심판진으로부터 옐로카드(YC)를 받았다. 옐로카드는 위험한 반칙을 했을 때 주어지며 해당 대회에서 딴 월드컵 포인트가 모두 몰수된다.

계속된 황대헌의 반칙에 '팀킬 논란'이 불거지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연맹은 지난달 25일 "황대헌의 반칙에 고의성이 없었다. 팀킬을 하려는 의도 또한 전혀 없었음을 확인했다"며 사태를 진화했다.

여전히 논란의 불씨가 남아있는 가운데 황대헌과 박지원은 2024~2025시즌 태극마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 김금보 기자 =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대회를 마친 박지원(왼쪽 사진)과 황대헌이 19일 오후 인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박지원은 이틀 연속 황대헌의 반칙으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2024.03.19. kgb@newsis.com


이번 선발전은 박지원에게 무척이나 중요한 대회다. 박지원은 그간 불운 속에 동계아시안게임, 올림픽 시즌마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해 아직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내년 2월 중국 하얼빈에서 열리는 동계아시안게임은 박지원이 병역 혜택을 노릴 수 있는 대회다.

1996년생인 박지원은 하얼빈 동계아시안게임을 통해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군 복무 문제로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출전도 불투명해진다.

박지원은 2022~2023시즌, 2023~2024시즌 연달아 월드컵 시리즈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두 시즌 연속 세계 최강의 자리를 지킨 박지원은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땄을 경우 선발전을 거치지 않고 2024~2025시즌 태극마크를 유지할 수 있었다.

연맹은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개인전 1개 이상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 중 성적이 가장 좋은 남녀 1명씩을 차기 시즌 국가대표로 자동 선발한다.

하지만 황대헌의 연이은 반칙으로 인해 대표팀 자동 선발이 좌절된 박지원은 대표 선발전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세계선수권 남자 1000m 결승에서 황대헌과 충돌하며 목 부위에 충격을 받은 박지원은 일본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컨디션을 조율해왔다.

박지원이 동계아시안게임 개인전에 나서려면 3위 내에 들어야 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3 KB금융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대회 여자 1000m 준결승, 대한민국 최민정(1)이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2023.03.12. jhope@newsis.com


1, 2차 선발전에서 500m, 1000m, 1500m 등 3개 종목을 치른다. 3개 종목 성적을 합산해 1차 대회 상위 24명이 2차 선발전에 진출한다.

2차 선발전까지의 성적으로 남녀 상위 8명이 태극마크를 단다. 국제대회 개인전 우선 출전권은 상위 3명에게까지 돌아간다.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박지원의 대표 선발을 장담하기는 어렵다. 쇼트트랙은 워낙 변수가 많은데다 당일 컨디션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여자부에서는 새로운 에이스로 떠오른 김길리(성남시청)가 지난달 세계선수권에서 1500m 금메달을 획득해 차기 시즌 국가대표 자격을 얻었다.

김길리의 자동 선발로 개인전 우선 출전권이 2장 밖에 남지 않아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여제' 최민정(성남시청)의 대표팀 복귀 여부도 관심사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딴 최민정은 2026년 동계올림픽 준비를 이유로 2023~2024시즌 태극마크를 잠시 내려놨다.

스케이트 부츠와 날 등 장비를 교체하고 새로운 기술을 연마한 최민정은 1년 만에 대표팀 복귀를 노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그냥 해” 피겨여왕의 말처럼, 생각을 비우니 배구가 잘 되기 시작했다
  • OSEN"난 이제 20대 초반이 아니다"는 손흥민, PL 유럽대항전 줄줄이 탈락→다시 필요해진 '그 시절' 폭발력
  • 뉴시스생애 첫 봄 배구 경험한 정관장 정호영 “아쉽지만 즐거웠어요”
  • 더팩트SF '톱' 이정후, 행운도 응원한 10경기 연속 안타...신기록 초읽기
  • 인터풋볼24-25시즌 토트넘 훗스퍼 홈킷 또 유출, 손흥민 합성본 등장 '현지 팬들 반응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