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신양, 갑상선 항진증 투병 고백 "딸에게 세 마디도 못 걸 정도" [TEN이슈]

댓글0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박신양이 갑상선 항진증 투병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사선녀와 함께한 박신양의 심오한 예술 세계가 펼쳐진다.

사선녀가 박신양의 첫 개인전이 열린 미술관에 방문했다. 그중 털털한 막내 안문숙은 입장 전부터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는데, 박신양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쑥스러워하기도 했다. 환한 미소로 자매들을 반긴 박신양에 대해 박원숙은 작품 속 소금기 빡빡(?)해 보였던 예전 모습에 비해 이제는 염분 빠진 순두부 페이스가 됐다는 말로 첫인상을 전하기도 했다.

텐아시아

/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한편 안문숙은 드라마 <싸인> 에 함께 출연해 인연을 쌓은 박신양이 후배임에도 불구하고 말을 놓지 못하며 쩔쩔매기도 했는데, 한 번도 본 적 없는 수줍은 안문숙의 모습에 자매들은 막내 놀리기에 혈안이 되기도.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지 10년 차에 접어들었다는 박신양은 그림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인다. 갑상선 항진증을 앓았을 당시 딸에게 말 세 마디도 못 할 정도였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그림을 놓지 않은 박신양이 이번에는 작품을 설명하는 도슨트로 변신할 예정이다. 큰 화폭들로 둘러싸인 웅장한 스케일에 감탄을 금치 못한 가운데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이기도 한 '당나귀'를 그리게 된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기도.

텐아시아

/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신양은 꿈을 좇던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며 책임감 강한 아버지와 짐을 진 당나귀가 중첩되어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는데, 이에 혜은이는 깊게 공감하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기도 한다. 또한 안문숙이 크게 감동하며 "(가슴이 뛰면서) 나한테 막 와닿아"라고 말할 정도로 사선녀의 발길을 잡은 작품의 정체가 주목된다. 한편 “박신양과 같은 작품에서 만나고 싶었다”고 밝힌 안소영은 “이제 배우를 안 하겠다고 하니까”라고 말해 졸지에 박신양을 배우에서 은퇴시켜 버려 그를 당황케 했다고.

텐아시아

/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신양의 모든 것이 알고 싶은 자매들을 위해 러시아 유학 시절 에피소드부터 촬영장에 캠핑카를 끌고 다녔던 배우 생활의 비하인드까지 그가 직접 나서서 답한다. 사선녀의 폭풍 같은 질문에 마치 버퍼링이 걸린 듯 대답하기까지 한참을 애태우는 등 박신양의 의외의 매력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박신양은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갑상선 항진증을 투병 중인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박신양은 "갑상선항진증이 처음엔 정신력으로 이기면 되는 거 아닌가 생각했는데, 심각해지니까 하루에 30분을 서 있지 못하더라"면서 "그 시간에 2년, 3년, 4년 되면 영영 못 일어나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들게 된다. 그러면서 몸이 참 유한하고 별거 아니고 허술한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현재는 좋아지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4일 목요일 저녁 8시 55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국일보유아인 논란 후 첫 공개작 '종말의 바보', 리스크 안고 공개한 이유 [종합]
  • 엑스포츠뉴스선우은숙 쓰러지게 한 유영재, '하차'는 해도 '해명'은 없네 [엑:스레이]
  • 더팩트'종말의 바보', 유아인 꼬리표 뗄까…중요한 건 부끄럽지 않은 마음(종합)
  • 스포티비뉴스'선우은숙 이혼' 유영재, 사생활 논란→라디오 불명예 하차[종합]
  • 세계일보‘최연소 아시아나 항공 모델’ 고원희 “6년 만에 잘리고 다른 항공사만 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