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제 전학은 맞지만, 학폭은 아니다" 송하윤, 고자질로 중징계?…어불성설 논란까지[TEN이슈]

댓글1
[텐아시아=이소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하윤이 고등학교 시절 강제 전학 갔다는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학교 폭력(이하 '학폭')은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지난 2일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송하윤이 학폭과 관련해 강제 전학을 간 건 맞다. 그러나 폭력에 직접 가담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피해자는 당시 송하윤의 짝꿍이다. 폭행 당일 가해자들이 피해자가 학교에 오면 알려달라고 했고, 겁에 질린 송하윤이 피해자의 등교 사실을 알려줬을 뿐이라는 것이다. 송하윤의 잘못은 가해 학생들에게 고자질한 것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송하윤이 당시 연예계 활동 중이라 사건을 빨리 마무리하고 싶었던 소속사 측이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자발적으로 전학을 갔던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고자질로 강제 전학 가는 게 말이 되냐", "'음주 운전 맞지만 술은 안 마셨다'와 같이 말도 안 되는 논리다", "강제 전학 당한 연예인이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살았다니. 불쾌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하윤의 소속사 측은 '사건반장'에서 이틀간 방송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보도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송하윤은 지난 3일 방송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건반장'을 통해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제보자는 "고등학교 시절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영문도 모른 채 1시간 30분간 맞았다. 당시 송하윤의 남자친구가 일진이었기에 저항하지 못하고 맞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방송 후 송하윤 소속사 측은 "송하윤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고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학폭 논란에 관해 부인했다. 이 사실을 접한 제보자는 이날 "내가 누군지 모를 수가 없다"며 "내가 누군지도 모르는데 왜 미국에 있는 나를 한국으로 부르면서 비용까지 다 대준다고 하겠느냐. 앞뒤가 안 맞는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다른 많은 증거가 있지만 보도에서는 일부만 공개했다"며 "(송하윤 측에서) '일면식도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므로 나도 더는 숨기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송하윤으로 인해 학창 시절 전치 4주 부상을 입었고, 송하윤을 포함한 가해자 3명은 강제 전학 조처됐다"고 말했다.

송하윤은 부천 중원고등학교에서 서울의 반포고등학교로 전학 갔다가 또다시 압구정고등학교로 옮겨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이 학폭에 의해 강제로 전학 당한 것이라고 전해졌다.

학폭으로 인한 징계처분은 1호에서 10호까지 분류된다. 1호에서 5호까지는 비교적 가벼운 처벌로 분류되지만, 6호부터는 심각한 가해 행위에 대한 처분이다. 송하윤의 강제 전학 처분은 8호에 해당하는 중징계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서울김지원 측 “63억 원에 강남 건물 매입? 확인 어려워” [공식]
  • 머니투데이서세원 1주기에…서정희, ♥6살 연하 건축가 남친과 '불후' 출연
  • 뉴스1'남편과 파경' 티아라 출신 아름, 現 연인과 결별설…커플 사진 삭제 [N이슈]
  • 아시아투데이현주엽 측 "'실화탐사대', 입장 일부 반영…갑질 의혹만 키워"
  • 스포티비뉴스미스김 "'미스트롯3' 출연 후 무시하던 사람들도 연락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