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찰 "남현희, 전청조 사기 공범 아냐" 넉달 만에 무혐의 결론

댓글0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재벌 3세를 사칭하는 등 수십억원 대 사기 행각을 벌였던 전청조 씨의 공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던 전 펜싱 국가대표 선수 남현희 씨에 대해 경찰이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달 29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방조 등 혐의를 받는 남씨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남 씨의 전 연인인 전 씨는 2022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27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 등으로 약 3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전 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경찰은 남 씨가 전씨와 사기 범행을 공모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남씨가 전씨로부터 받은 벤틀리 차량 등 선물도 범죄 수익임을 모르는 상태로 받은 것으로 봤다.

남씨의 변호인인 손수호 변호사는 "남현희 감독은 전청조에게 농락당한 피해자임에도 그동안 공범으로 의심받고 비난과 조롱에 시달렸다"며 "하지만 저희는 남 감독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차분히 30여 건의 서면과 100건이 넘는 증거를 제출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남 감독이 피해자임을 증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프레시안

▲전청조씨의 사기 공범 혐의를 받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가 8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1115회 로또 1등 22억씩…수동 5명·자동 7명(종합)
  • 이데일리“내가 15년 전 사람을 죽였어” 아내에 유언 남겼다 [그해 오늘]
  • 더팩트총선 끝, 시선은 검찰로…조국 수사·김건희 처분 등 관심사
  • YTN세월호 참사 10주기...눈물의 팽목항 지키는 사람들
  • 서울경제군인이라더니···‘닭백숙 50인분’ 주문에 수백만원 뜯긴 식당 주인 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