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 전주을 이성윤 공천…강남병에 박경미

댓글0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인재영입식에서 이성윤 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에게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4일 4·10 총선 전북 전주을 후보로 영입 인재인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을 확정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러한 내용 등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전주을은 이 전 고검장을 비롯해 양경숙 의원(비례대표), 고종윤·이덕춘 변호사, 최형재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등 5자 경선으로 치러졌다. 이 전 고검장이 경선에서 과반 득표로 1위를 차지하면서 결선 없이 본선에 직행했다.

경기 고양병에선 이기헌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역구 현역인 홍정민 의원과의 결선투표에서 승리해 공천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현역 양경숙·홍정민 의원은 낙마했다. 홍 의원은 경선 탈락 직후 페이스북에 “이기헌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기원한다”며 “민주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미력한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밝혔다.

충남 천안을은 영입 인재 이재관 전 소청심사위원장이 이규희 전 의원, 김영수 충남도당 청년위원장과의 3자 경선을 1위로 통과했다.

한편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같은 날 서울 강남병에 박경미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전략 공천했다. 전략공관위는 박 전 비서실장 낙점 배경으로 “세계가 인정한 교육전문가이자 교육 1번지 강남구의 미래를 이끌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투데이/정호영 기자 ( moonris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5744억 쏟아붓고도 유치 실패…부산엑스포 국정조사 이뤄지나
  • 조선일보‘르윈스키 스캔들’ 에 시달리다 방한한 클린턴 서울 호텔 바에서 색소폰 연주하려 했다
  • YTN尹, 이번 주 새 비서실장 임명...'쇄신' 신호탄?
  • 매일경제‘여당 참패’ 윤 정부 부동산정책 어쩌나…안전진단 없는 재건축 착수 등 난항 전망
  • 서울경제미일·북중·중러 정상회담 이어가는데···총선 후 외교 정책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