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와~” 괴물의 첫 라이브 피칭, 환상 제구→‘감탄’ 쏟아져…“개막전 문제없다” [SS시선집중]

댓글0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불펜피칭을 하고 있다. 사진 | 한화 이글스



[스포츠서울 | 김민규 기자] “와~”

감탄이 쏟아졌다. 괜히 괴물이 아니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한화)이 첫 라이브 피칭을 진행했다. 아직 100%는 아니다. 그래도 탄성이 나온다. 개막전 선발 문제 없다.

류현진은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라이브 피칭에 나섰다. 불펜피칭 단계를 거쳐 타자를 세우고 처음으로 던졌다. 65개 뿌렸다. 속구-슬라이더-커터-체인지업-커브 등 보유한 구종을 모두 구사했다.

속구 최고 구속은 시속 139㎞까지 나왔다. 나쁘지 않았다. 체인지업과 커터가 날카로웠고, 시속 100~110㎞ 분포를 보인 커브도 좋았다. 변화무쌍한 투구에 타자들의 배트도 2개나 부러졌다. 최원호 감독, 손혁 단장을 비롯해 현장에서 지켜본 모든 이들이 감탄했을 정도다.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왼쪽)이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진행한 라이브 피칭 도중 타자 김태연(가운데), 포수 최재훈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키나와 | 김동영기자 raining99@sportsseoul.com



피칭 후 류현진은 “순리대로 했다.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100%로 던졌다. 큰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괜찮았다. 어제(1일) 비 때문에 못 던졌지만, 오늘 피칭을 했기에 개막까지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포수 최재훈과 공 던지는 구종의 위치라든지 그런 얘기 했다. 큰 문제없이 진행했다. 오늘 안타성 타구 3개 정도 맞은 것 같다. 타자들이 대처를 잘했다. 나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피칭 도중 실투가 하나 나왔다. 이상혁을 상대하다 몸에 맞는 공이 나왔다. 류현진은 “밥 사줄게”라며 바로 후배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이상혁은 “감사합니다”고 답했다.

류현진은 “몸쪽을 던지려고 했었는데 잘 들어가지 않았다.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밥이 문제겠나”며 웃은 후 “몸에 맞는 공 하나 제외하면 나머지는 괜찮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이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스프링캠프 첫 라이브 피칭을 진행했다. 오키나와 | 김동영기자 raining99@sportsseoul.com



개막전에 대해서는 “문제없을 것 같다. 여기서 어느 정도 그래도 투구수를 올렸다. 시범경기에서 더 올리면 될 것 같다. 잘 진행되고 있다. 이제 들어가서 청백전 하고, 이후 시범경기에 나간다”고 짚었다.

진행 과정울 물었다. “메이저리그 시절과 비교하면, 투구수는 비슷하다. 미국에서는 시범경기 던지고 있을 때다. 2이닝 정도 던질 시기다. 지금 투구수로는 여유가 있다. 던졌을 때 느낌은 좋다. 팀에 합류하기 전에 계속 불펜피칭을 했다. 문제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달라진 점이라면, 미국에서는 시범경기 나가면서 투구수를 올렸다. 올해 KBO리그는 시범경기가 많지 않다. 미국에서 던진 것만큼 시범경기에서 올리지는 못할 것 같기는 하다. 그 상태로 시즌 시작할 것 같다. 특별히 불안감은 없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한화 류현진이 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스프링캠프 첫 라이브 피칭을 진행한 후 인터뷰에 응했다. 오키나와 | 김동영기자 raining99@sportsseoul.com



투구를 지켜본 최원호 감독은 “좌우 로케이션, 다양한 변화구 커맨드 등 전반적으로 좋았다. 아직은 몸이 100% 컨디션이 아니다. 그래도 투구 밸런스가 좋아 보인다. 스케줄대로 잘 이행하면 개막전이 유력하다. 여러 변수가 있을 수 있는 만큼 계속 체크하겠다. 선수가 제 일정을 소화해 나갈 수 있을지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공을 받은 최재훈도 호평이다. “처음 받아봤는데 느낌이 다르다. 제구가 너무 좋아서 포수가 받기 좋다. 크게 움직일 필요가 없었다. 처음이라 아직 (류)현진이 형이 뭘 던지고 싶어 하고, 어떤 공을 선호하는지 몰라서 사인 내면서 맞춰나갔다. 호흡은 잘 맞을 수 있겠다는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머그샷 찍고나와 5언더파…'세계 1위' 셰플러 체포 소동 무슨 일
  • OSEN왜 하필 이 타이밍에…두산 초대형 악재, ‘타격 1위’ 안경 3루수 어깨 부상 “2주 뒤 재검진 예정” [오!쎈 잠실]
  • 엑스포츠뉴스김민재 또또또 "방출 1순위" 보도…그러나 기분 좋은 소식이다, 이유는?
  • 연합뉴스이정후 "이미 벌어진 일…수술 뒤 내년 다시 MLB서 행복한 시간"(종합)
  • 스포티비뉴스토트넘 비상…'올해의 선수' 맨시티와 연결됐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