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차범근 전 감독 "이강인, 본인 행동 한국 팬들 화나게할 줄 생각 못했을 것"

댓글0
"잘 가르치지 못한 이강인 부모님, 그리고 나도 회초리 맞아야"
"스페인이나 프랑스에서는 대수롭지 않은 일이 한국 팬 화나게 할 줄 예상 못했을 것"
"유럽에서는 선수가 감독에게 격하게 대드는 것이 이상하지 않다"
"손흥민 같은 주장 있어 정말 다행"
"다른 문화 경험한 세대간 마찰 적극적으로 교육해야"


파이낸셜뉴스

차범근 전 감독 "잘 가르치지 못한 이강인 부모님, 그리고 나도 회초리 맞아야" 차범근축구상위원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이강인을 잘 가르치지 못한 이강인의 부모님, 뻔히 알면서 방향과 길을 알리려 애쓰지 않은 저 역시 회초리를 맞아 마땅합니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은 29일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크리스탈홀에서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 축사자로 나서 축구 유망주와 학부모를 비롯해 한국 축구계를 향한 뼈있는 조언을 남겼다.

차 전 감독은 "축구를 잘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사람, 멋진 사람, 주변을 돌볼 줄 아는 큰 사람이 돼야 한다고 당부하고 이야기해왔다"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불거진 축구대표팀 내 갈등 사건을 언급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핵심 자원인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비롯한 몇몇 어린 선수들이 요르단과의 준결승전 전날 저녁 식사 자리를 일찍 뜬 뒤 시끌벅적하게 탁구를 쳤고,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이강인과 몸싸움이 벌어져 손가락을 다쳤다.

차 전 감독은 "아시안컵을 마친 뒤 스물세 살의 이강인이 세상의 뭇매를 맞고 있다. 스페인이나 프랑스에서는 대수롭지 않던 일이 한국 팬을 이렇게까지 화나게 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연합뉴스) 손흥민이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또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라며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주세요.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립니다."고 적었다


차 전 감독은 "오늘 상을 받는 세대는 동양적인 겸손과 희생이, 혹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로서의 책임감이 자칫 촌스럽고 쓸모없는 짓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앞으로 더욱 많아질 수도 있다"며 "동양적 인간관계야말로 우리가 자연스럽게 물려받은 무기이자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예절이 박지성 전북 현대 테크니컬 디렉터와 자신이 선수 생활을 성공적으로 마친 비결이라고 언급한 차 전 감독은 "설사 아이들이 소중함을 모르고 버리려고 해도, 아이들이 존경받는 성인으로 성장하도록 어른들이 다시 주워서 손에 꼭 쥐여줘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 가르치지 못한 이강인의 부모님과, 뻔히 방향을 알면서 방향과 길을 알리려고 애쓰지 않은 저 역시 회초리를 맞아야 마땅하다”고 작심 발언한 뒤 “손흥민 같은 주장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안도하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차범근축구상은 1988년 시작돼 매년 훌륭한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선수 꿈나무를 발굴해 시상하는 유소년 축구상이다. 뉴스1


1970∼1980년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시절 자신의 경험을 꺼내기도 한 차 전 감독은 세대 간, 문화 간 갈등 가능성을 언급하며 "선배와 후배, 어른이라는 개념이 없는 곳에서는 동료와 다투고 선수가 감독에게 거친 모양으로 대드는 것이 별로 이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문화를 경험한 세대 간 마찰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교육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나는 이제 늙었고, 이제는 쉬어도 된다고 스스로 생각했다"는 차 전 감독은 "지금 생각하니 몹시 부끄럽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손흥민 #이강인 #차범근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90대가 갑자기 후진" 주차장서 날벼락…4명 덮쳐 1명 사망
  • 조선일보“I Like you” 한소희, 이번엔 학폭논란 전종서와 머리 맞댄 사진
  • 연합뉴스TV경찰, '순직' 故 채 상병 소속 해병대 대대장 소환 조사
  • 연합뉴스美인권보고서, 김만배인터뷰 제재·MB사면·윤미향횡령재판 언급
  • 노컷뉴스"의료파업 의사 안받습니다"[어텐션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