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이강인 사태에 차범근 “선배들 회초리 맞아야”

댓글0
서울신문

차범근 축구교실 차범근 회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4.2.29 뉴스1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71)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최근 내홍이 불거진 한국 축구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축구 선배인 나를 포함해 (이강인에게) 한국축구대표팀 고유의 문화와 분위기·정서를 가르치지 못한 사람들이 함께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차 전 감독은 29일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제36회 차범근축구상’ 시상식에 시상자로 나섰다. 그는 “오늘은 1년 중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루다. 그런데 오늘 축구 선수들을 키우는 학부모들과 무거운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면서 입을 뗐다.

독일에서 선수생활을 했던 그는 “동·서양의 축구를 모두 경험한 나에게 아시안컵 결과가 상당히 무겁게 여겨진다”면서 “서로 다른 문화와 세대 간의 갈등과 마찰을 적절하게 풀어가는 게 앞으로 한국 축구의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 전 감독은 “최근 많은 선수가 유럽에 진출하는 모습을 보고 뿌듯하면서도 서로 다른 문화를 경험하고 있는 세대 간 갈등을 잘 풀어야 한다는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적극적으로 교육할 생각을 안 하고 뒤로 물러나 쉬어도 된다는 생각이 우선이었다”면서 “지금 생각하면 몹시 부끄러운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서울신문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갈등을 빚은 손흥민(왼쪽)과 이강인이 화해한 후 올라온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축구 대표팀은 아시안컵에서 4강에서 탈락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됐고 폭로전이 이어지면서 손흥민과 이강인이 다퉜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이강인에 대한 기대가 컸던 팬들은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고 최근 두 사람이 다시 화해하며 갈등이 일단락됐다.

차 전 감독은 “어린 세대들은 동양에서 강조하는 겸손과 희생이 촌스럽고 쓸모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인간관계가 한국인들이 물려받은 무기이자 자산이다. 유럽에서 성공한 나와 박지성이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린 아이들이 (겸손과 희생이라는) 소중한 무기를 잃어버리는 것은 좋지 않다. 아이들이 실수로 버린다면 옆에 있는 어른들이 주워서 다시 아이의 손에 쥐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인이 최근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상황을 언급한 그는 “스페인이나 프랑스에서 성장할 땐 대수롭지 않았던 상황들이 우리 팬들을 이렇게까지 화나게 할 줄 선수가 미처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표팀에 손흥민과 같은 주장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지금은 선수를 가르치는 학부모들부터 우리 아이들의 품위 있는 성공, 진정한 성공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1988년 제정된 차범근축구상은 매년 초등학교 축구 유망주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이동국(4회), 박지성(5회), 기성용(13회), 황희찬(21회), 이승우(23회) 등 한국축구의 대들보 같은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올해 차범근축구상 수상자들은 오는 8월 ‘팀 차붐 독일원정대’ 일원으로 해외 연수에 나설 기회를 얻는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이정후 결국 어깨수술로 시즌 마감···"완벽한 회복 가능"
    • 중앙일보머그샷 찍고나와 5언더파…'세계 1위' 셰플러 체포 소동 무슨 일
    • OSEN왜 하필 이 타이밍에…두산 초대형 악재, ‘타격 1위’ 안경 3루수 어깨 부상 “2주 뒤 재검진 예정” [오!쎈 잠실]
    • 스포티비뉴스토트넘 비상…'올해의 선수' 맨시티와 연결됐다
    • 매일경제‘충격’ 오타니 前 동료도 도박했다...前 통역과 같은 도박사와 접촉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