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친엄마랑 사는데 새엄마가 자꾸 연락…심지어 혼주석에 앉겠답니다"

댓글2
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부모님 이혼 후 엄마와 살고 있는 여성이 새엄마의 부담스러운 연락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을 전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빠의 새 아내에게서 자꾸 연락이 와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20대 후반 여성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 씨는 스무 살 때 부모님이 이혼하시고, 현재는 엄마와 살고 있으며 아빠는 재가한 지 3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A 씨에 따르면 그의 새엄마는 남편 때문에 속상한 일이 생길 때마다 A 씨에게 연락해 A 씨를 곤란하게 하고 있다. A 씨가 "바쁘다", "일하고 있다"며 연락을 피해도 새엄마는 "따님, 자나? 안 바쁘면 통화하면서 잠깐 놀래?"와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내온다고.

A 씨는 새엄마의 이런 행동이 큰 스트레스라고 했다. 그는 "제가 엄마랑 같이 살고 있는 걸 알면서도 아빠의 새 아내분은 자꾸 저를 친딸처럼 여기려고 하는데 그게 너무 부담스럽게 다가온다"며 "솔직히 저희 엄마도 그분한테 전화 올 때마다 엄청 스트레스 받아하신다. 내 딸한테 왜 자꾸 연락하는 거냐고. 저도 그럴 때마다 엄마한테 미안하다"며 속상해했다.

A 씨는 "그냥 저는 정말 아빠와 새엄마 두 분이 알콩달콩 잘 사셨으면 좋겠다. 새엄마와는 그냥 '아빠의 동반자' 이 정도 선에서 적당히 거리 두고 지내고 싶다"며 "왜 저한테 아빠로 인해 속상했던 일을 털어놓는지 이해가 안 되고 듣고 싶지도 않다"고 했다.

더 큰 문제는 결혼을 염두에 두고 있는 오빠의 결혼식에서 새엄마가 혼주석에 앉고 싶어 한다는 점이었다. A 씨는 "당연히 (친)엄마가 혼주석에 앉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아빠는 '지금 내 옆에 있는 사람이 혼주석에 앉아야 한다'고 하시더라"며 "그 말을 듣고 너무 어이가 없었다"고 했다.

A 씨는 "낳은 것도 기른 것도 우리 엄마인데 이제 결혼한 지 3년 된 사람이 혼주석에 앉고 싶다고 하는 게, 또 아빠가 그걸 당연하게 생각하는 게 너무 이해가 안 된다"며 "새엄마가 상처받을까 봐 연락하지 말라는 말도 못 하고 있는데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싫은 말 하는 건 누구나 어렵다. 하지만 너무 스트레스받는다면 정리는 해야 한다. 단호하게 선을 그어라", "새엄마가 먼저 선 넘었는데 왜 망설이나. 혼주석에 새엄마 앉히면 콩가루 집안 제대로 인증하는 거다", "전화번호 차단해라. 다 커서 생판 남인 사람 눈치를 왜 보냐", "아빠한테 아줌마 단속 잘하라고 매우 화내라", "새엄마 상처받을까 봐 걱정하면서 키워주신 엄마 상처는 왜 생각 안 하냐" 등의 의견을 전했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단독]“변호사 억대 연봉” 옛말…올해 변호사시험 합격자 500명 제때 취업 못했다
  • 조선일보“직원보다 많은 CCTV, 모니터까지 찍었다” 또 나온 강형욱 폭로
  • 머니투데이김계환 사령관, '채 상병 사건' 의혹 폭로한 박정훈 前단장 대질조사 거부
  • 이데일리국민께 입장 밝힌다던 김호중…취재진 앞에 선 시간은 단 ‘17초’
  • 헤럴드경제“‘두 얼굴’ 김호중 가요계 영구퇴출” 격분한 시청자들, KBS 청원 등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