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왜 애 안낳냐고요?” 한국 엄마들, BBC에 털어놓은 이유 보니

댓글0
한국 출산율 발표 시점 맞춰
장기 르포 기사 대대적 보도
교육수준, 경제참여율 높지만
출산과 육아시 커리어 단절

경쟁 과열 역시 주요 원인
낙오 두려움에 자기계발 매진
“스트레스 물려주기 싫다”
집값, 사교육비 부담도 커


매일경제

분기 출산율이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지며 저출산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 등 관계자들이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분기 합계 출산율이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진 가운데 영국 공영방송 BBC가 28일(현지시간) 지난 1년 동안 전국의 한국 여성을 취재한 기사를 대서특필했다.

BBC는 이날 한국 통계청의 출산율 발표에 맞춰 서울 특파원발로 ‘한국 여성들은 왜 아이를 낳지 않는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BBC는 아이를 낳지 않는 핵심 이유로, 한국은 지난 50년간 여성의 교육 수준과 경제적 참여율이 매우 빠른 속도로 높아졌지만 사회적·문화적 인식은 더디게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TV 프로듀서(PD) 예진(30)은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떠나야 한다는 암묵적 압박이 있다”며 “아이를 위해 휴가를 낸다면, 직장으로 다시 돌아올 수 없다는 두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기업 인사팀에서 근무했던 경험이 있던 28세 여성 A는 “육아휴직 후 해고되거나 승진에서 누락된 경우를 본 적이 있다”며 “절대 아기를 낳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전에 살고 있는 기혼의 웹툰 작가 천정연씨는 “아이를 갖는 일을 중대한 결정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출산 후에 곧 사회·경제적 압박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정연 작가는 7살 딸과 4살 아들을 유치원에서 데리고 오고 아이들과 놀이를 한다. 남편은 회사 노조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육아나 집안일을 돕고 있지 않다고 한다.

그는 “남녀가 평등하다고 배웠기에 받아들일 수 없었고 무척 화가 났다”며 “주변을 보니 다들 우울해 하기에 사회적 현상으로 이해했다”고 했다.

정연 작가는 엄마들의 이야기를 담아 웹툰을 그린다. 그는 “지금은 분노의 단계를 넘어섰다”며 “아이 키우는 현실, 엄마가 얼마나 많은 일을 해야 하는지를 알리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BBC는 한국 여성들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들 가운데 가장 높은 학력을 갖고 있지만, 성별 임금 격차가 크며 실업률도 높다고 지적했다.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L)의 2022년 보고서는 한국 여성들은 경력을 이어가느냐, 가정을 꾸리느냐 선택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고 점점 많은 여성들이 경력을 선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이 전 세계에서도 손에 꼽히는 경쟁 사회라는 점도 아이를 낳기 어려운 배경이라고 BBC는 짚었다. 집값 등 경제적 부담도 낮은 출산율의 이유로 제시했다.

예진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일하게 돼 있지만 보통 저녁 8시까지 야근이 있다”며 “여가 시간에는 자기 계발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낙오된다는 두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 영어학원 강사 스텔라(39)는 아이들을 좋아하지만 아기를 낳지 않았다.

기혼인 그는 “엄마가 되면 처음 2년은 아이를 풀타임으로 돌보기 위해 일을 그만둬야 한다”며 “내 커리어와 나 자신을 돌보는 일을 사랑하기 때문에 나는 우울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육아를 위해 ‘맞벌이’를 포기하면 경제적 어려움이 닥친다. 의식주 중 특히 주거비가 문제가 된다. BBC는 인구 절반 이상이 몰려 사는 수도권의 집값이 특히 높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사교육은 경쟁 사회의 단면이자 경제적 부담을 대표하는 상징이다. BBC는 “집값은 전 세계적으로 문제지만 사교육은 한국을 진정 독특하게 만든다”고 전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2022년 통계에 따르면 한국 학부모 중에서 사교육비를 부담하지 않고 있는 비율은 2%에 불과했다. 사교육을 시키고 있는 부모의 94%는 부담이 된다고 답했다.

이렇다 보니 한국은 아이를 낳기 좋은 나라가 아니라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부산에 사는 32세 민지씨는 “평생을 공부했다. 먼저 명문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서, 다음은 공무원 시험을 위해 공부했다”며 “꿈을 이루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기 위해서 끝없이 경쟁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아이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내가 겪은 고통을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우주로또 맞았다" 기쁨도 잠시…알고보니 나사 쓰레기
  • 한겨레유대계 거물 정치인의 ‘네타냐후 교체’ 언급…흔들리는 미국 대선
  • 파이낸셜뉴스"빨리 나와" 남편 불륜 현장 잡은 아내…SNS 생중계
  • 뉴스1이스라엘 네타냐후, 라파·이란 공격 두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 서울경제"도심서 관광헬기 추락, 한국인 2명 사망"···멕시코 뉴스 '오보'였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