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600만이 지켜봤다…수년간 아이들 책임진 할아버지 '마지막 근무' [소셜픽]

댓글0
16년 동안 대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의 등원을 책임진 운전기사의 마지막 근무 날이 화제입니다.

선생님들이 직접 축하 영상을 올렸는데, 6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영상을 지켜봤습니다.

[그동안 수고많으셨습니다. 건강하세요!]

어린이집은 "학부모들을 위해 올린 영상이었는데, 너무나 많은 따뜻한 댓글에 감동했다"고 하는데요.

할아버지는 15년 동안 고속버스 기사로 일하셨는데 그보다 더 많은 시간을 이 어린이집에서 보냈다고 합니다.

[박영복/어린이집 운전기사 : 내가 애들 이름도 전부 다 불러주고, 애들도 기사님이라고 안 그러고 '할아버지' 그랬거든요. 그러니까 처음은 이게 내 자식 같잖아요. 섭섭하지요, 눈물이 나려 그래요 막.]

나이나 건강이 걱정돼 그만두지만 그만두신 뒤에도 토끼 밥을 주러, 또 텃밭을 정리하러 어린이집에 들르신다고 합니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선생님들도 자식 같다는 할아버지.

그러면서 어린이집 선생님들에게 이런 말도 남겼습니다.

[박영복/어린이집 운전기사 : 뭐 잘하라는 말밖에 더 있어요. 애들한테 잘하고 그래야지. 나도 볼 수 있고 전부 애들 나가버리면 나도 애들을 못 보잖아요. 선생님들도 잘해야 되지요.]

정재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알리·테무 만난 개인정보위…"한국법 준수에 유예기간 못 줘"
  • 조선일보“I Like you” 한소희, 이번엔 학폭논란 전종서와 머리 맞댄 사진
  • 연합뉴스[영상] 이별통보 여친 흉기로 살해 26세 김레아…검찰, 머그샷 첫 공개
  • 중앙일보한소희, 학폭논란 전종서와 절친? 머리 맞댄 사진과 올린 문구
  • YTN평범한 회사원, '마약 지게꾼' 노릇 하다 징역형...관리자로 '승진'까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