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91세 아버지 피부 썩어가도 '거절'…아들은 울며 사정했지만

댓글1
닷새째 대학병원 한 곳서 받아줘…의식 온전치 않아
이 노인의 피부는 허물처럼 벗겨져 나가고 있습니다.

썩어 들어가고 진물이 솟았습니다.

드러난 속살 때문에 노인은 신음하고 소리쳤습니다.

부산 한 대학병원에 구급차가 들어옵니다.

동네 병원에선 치료가 안 됐고 종합 병원을 찾아갔습니다.

들것에 실어 응급실로 들어갔지만 거절당했습니다.

[구급차 기사 : 응급환자셨는데 파업 때문에 안된다, 전공의가 없다, 그냥 요양병원 가서 주사 맞으면 된다(고 했습니다.)]

이 91세 노인, 말기 전립선암 환자입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지난 13일부터 피부가 벗겨지고 썩어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노인을 싣고 간 아들은 병원에서 울면서 사정했습니다.

[정철호/아들 : 추운 데서 20분, 30분 기다렸어요. 입구에서 아버지는 춥다고 벌벌 떨고 그러는데 그것도 안 넣어주더라고…]

다른 병원을 알아보라고 해서 찾아가면 매번 마찬가지였습니다.

위독한 상황에 빠진 정씨는 나흘동안 대학병원 5곳에서 진료거부를 당했습니다.

닷새 째가 되어서야 대학 병원 한 곳에서 받아 줬습니다.

입원 치료를 받게 됐지만 이제 의식이 온전치 않습니다.

[아버지, 아버지, (주삿바늘) 뽑으면 안 됩니다. 아버지, 뽑으면 안 됩니다. 간지러워도 참으세요.]

받아줄 병원을 찾아 돌아다니는 사이 치료 적기가 지난 것 아닌가 불안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겪은 아버지 고통에 화가 났습니다.

[정철호/아들 : 최소한의 의사들은 남겨둬야 되지 않겠습니까? 다 가면 누가 합니까?]

환자는 힘이 없습니다.

구석찬 기자 , 김영철, 김지우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링크 누르자 휴대폰 먹통… 대법원까지 가서 찾은 100만원
  • 경향신문이재명 대표, 대장동 재판 출석하며 “김성태-이화영 술파티” 검찰 비판
  • YTN'돈 봉투' 재판 시작...송영길, 재판서 '인허가 청탁' 정황 증언
  • 아시아경제교사 결혼식 축가 자청에 뷔페 다녀간 학생들…과하다 vs 아니다
  • 뉴시스尹 모두발언 2444자 중 '의료' 두 글자 전부…2천명 고수인 듯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