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용산 출신' 전략공천에 반발‥'친윤 불패' 파열음

댓글1
◀ 앵커 ▶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국민의힘에서도 공천 파열음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대통령과 가까운 의원, 검찰, 대통령실 출신들이 단수추천이나 전략공천을 받고 있어서, 출마를 준비해온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나왔습니다.

구승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 용인갑은 지난 세 차례 총선에서 모두 국민의힘 계열 후보들이 당선됐습니다.

이같은 여당의 대표적 '양지'에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자 검사 출신인 이원모 전 대통령실 비서관이 전략공천 되자, 지역구를 일궈온 예비후보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강만희/경기 용인갑 공천탈락자]
"여기에 뭐 전혀 오지도 않았던 분이고 또 갑자기 나타났고."

[윤재복/경기 용인갑 공천탈락자]
"무소속 연대나 제3당이나 끝까지 완주할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역시 특수부 검사 출신인 주진우 전 대통령실 비서관은 부산 해운대갑에, 조지연 전 행정관은 경북 경산에 각각 단수 공천됐습니다.

모두 여당의 '텃밭'인 지역구들입니다.

친윤계 핵심과 중진 의원들의 잇단 본선 진출도 인요한 혁신위원회가 요구했던 희생과 거리가 멀었습니다.

원조 친윤인 권성동·윤한홍 의원과 친윤 중의 친윤으로 평가되는 이철규, 박대출·정점식 의원 모두 단수 공천됐습니다.

성남 분당을을 노리다 서울 영등포을에서 경선을 하게 된 박민식 전 보훈부 장관은 이 지역 포기 선언을 했는데, 다른 지역에 재배치할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정진석(5선), 정우택(5선), 권영세(4선) 등 중진들도 본선행을 확정 지었습니다.

공천 후반부 이른바 친윤 후보들이 약진하고 있다는 데 대한 비판에 한동훈 위원장은 자신의 불출마를 강조하며 반박했습니다.

[한동훈/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반대의 지점도 보이시지 않습니까 혹시? 예를 들어서 제가 안 나가잖아요. 장제원 의원이 불출마했죠. 김무성 전 의원께서 불출마 선언했고요."

공천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오늘 텃밭인 영남권을 포함해 24개 선거구의 2차 경선 결과를 발표합니다.

MBC뉴스 구승은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구승은 기자(gugiza@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국회 연금특위 공론조사 결과…'보험료율 4%P 인상' 의견 과반
  • 한겨레윤 대통령-정진석 함께 나오자 야권 “악수하자며 뺨 때려”
  • 중앙일보“비서실장 정진석” 직접 발표한 윤 대통령
  • 파이낸셜뉴스민주 김용만 당선인 "여소야대 국회, 사사로움 접고 소통과 협치 적극 나서야"[젊은 초선에 한국정치의 미래를 묻다-3]
  • 한국일보조국, 이재명에 "尹과 영수회담 전 야권 대표 총의 모아달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