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뭔 아파트?" 시골서 올라온 어머니 끝내 못 찾은 그 이름 달라질까

댓글0
머니투데이

아파트 이름 길라잡이 책자/사진=서울시청


서울시가 어렵고 긴 아파트 이름을 쉽게 이해되도록 바꾸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건설사들은 브랜드 고급화 차원에서 여러 외래어를 끌어와 아파트 이름에 붙였다. 팰리스(왕궁), 레이크(호수), 캐슬(성) 등 특정 이미지가 연상되는 영어 표현부터 아르테온, 라체르보 등 의미가 한 번에 와닿지 않는 단어들까지 아파트 이름이 됐다.

어려운 단어를 쓰며 아파트의 이름도 길어졌다. 부동산 정보 조사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990년대 평균 4.2자였던 아파트 이름 글자수는 2000년대 6.1자, 2019년에도 9.84자까지 늘어났다.

서울시는 쉽고 편한 이름이 자리 잡도록 아파트 이름 길라잡이 책자를 발간했다. 책자는 △어려운 외국어 사용 자제하기 △고유지명 활용하기 △애칭(펫네임)사용 자제하기 △적정 글자 수 지키기 △주민이 원하는 이름을 위한 제정 절차 이행하기 등 5가지 가이드를 제시했다.

이 외에도 시대별 아파트 이름 변천사와 아파트 이름 제정에 대한 공론과 과정, 아파트 이름 변경 판례 등의 내용도 부록으로 담았다.

이번 책자는 '공공성과 자율성이 담긴 아파트 이름 제정을 위한 권고 수준의 길라잡이가 필요하다'는 전문가와 업계의 공통적인 의견에 따라 마련됐다. 2022년 말부터 지난해 말까지 총 세 차례에 걸친 학계 전문가·조합·건설사 등의 토론을 통해 개선안을 만들었고 지자체 최초로 제작·보급하게 됐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책자는 각 구청과 조합, 건설사에 공개·배포할 계획이다. 또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자료실에서도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생소한 외국어, 지나치게 긴 아파트 이름이 시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주지 않을지라는 문제의식에서 토론회와 관계자 논의가 시작됐다"며 "고민과 논의를 거쳐 만들어진 길라잡이를 통해 앞으로 아름답고 부르기 쉬운 아름다운 한글의 아파트 이름이 활발하게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용안 기자 king@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친절한 경제] '경제 규모 절반 수준' 타이완에 점점 더 밀리는 한국증시, 왜?
  • 헤럴드경제“7년 만에 2672% 수익률”…‘1주 30%↑’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시 1900만원” [투자360]
  • 세계일보“민주당 지도부 만나보니 굉장히 합리적…22대 국회 기대 커” 손경식 경총 회장 [인터뷰]
  • 이데일리자영업자 2명 중 1명 ‘나홀로 사장’…64% “휴·폐업 고민”
  • 뉴시스"이 정도일 줄은"…수주 28%↓ 폐업 30%↑성장동력 꺼져가는 건설업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