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초유의 하극상’ 이강인 선발? 배제?…‘사령탑’ 황선홍 감독의 고민

댓글0
헤럴드경제

지난해 9월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태국의 경기 시작에 앞서 이강인과 황선홍 감독이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된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주전 선수로 선발할지 여부에 대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이하 전력강화위)는 27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3차 회의를 마친 뒤 3월에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연전을 지휘할 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전력강화위는 21일 1차 회의에서는 곧바로 정식 사령탑을 선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가 24일 2차 회의를 통해 임시 사령탑 선임으로 방향을 바꿨다. 결국 황선홍 감독을 1순위로 놓고 설득 작업을 벌인 끝에 이날 3차 회의에서 황 감독을 '임시 사령탑'으로 낙점했다.

황 감독은 경질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뒤를 이어 태국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3월 21일 홈)과 4차전(3월 26일 원정)을 지휘하게 됐다.

황 감독의 최대 고민은 이제 대표팀 구성에서 누구를 선발하느냐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도중 '캡틴' 손흥민과 멱살잡이까지 벌였던 이강인을 황 감독이 3월 A매치에 소집할지부터가 뜨거운 관심사다.

이강인은 손흥민과의 '물리적 충돌' 이후 팬들의 강력한 질타를 받으면서 '막내형'에서 '버릇없는 막내'로 위상이 추락했다.

다만, 지난 21일 손흥민과 이강인은 화해했다. 이강인이 영국 런던으로 날아가 용서를 빌었고, 손흥민은 후배의 사과를 받아주며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결국 둘 사이의 마찰은 봉합됐지만, 여전히 팬들이 이강인을 바라보는 시선은 차갑기만 한 게 사실이다. 더욱이 황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의 금메달을 지휘하며 누구보다 '이강인 활용법'을 잘 파악하고 있는 지도자여서 더욱 선택 과정이 곤혹스러울 수 있다.

따라서 오는 3월11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고 18일부터 훈련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에서 황 감독의 심정은 복잡할 수밖에 없다. 이강인을 선택해도, 배제해도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기때문이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스리볼 타격 만루 병살타→하루 뒤 1군 말소…명장도 못 살린 롯데 주전 포수, ‘유·한·노’ FA 3총사 모두 상동 모였다
  • OSENKIA에 이렇게 젊고 똑똑한 포수가 나오다니…1차 지명 재능에 감독-대투수도 인정했다
  • 더팩트'천금 동점타!' 이정후, 7경기 연속안타 '멀티히트'...역전 '수훈'
  • 연합뉴스"이건 축구 아냐"…2명 퇴장당한 인니 신태용 감독, 심판진 직격
  • 이데일리3체급 정복 노리는 '女복싱 레전드' 최현미 "도전은 나의 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