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원석 검찰총장 "전공의 복귀 안 하면 의료법 절차 따를 것"

댓글3
이원석 검찰총장이 전공의 집단행동과 관련해 의료 현장으로 돌아오지 않으면 법 절차에 따를 수밖에 없다며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이 총장은 어제(27일) 수원고등검찰청과 수원지방검찰청을 격려 방문한 자리에서 의료법이 정한 절차에 따르는 것이 국민 생명과 건강권을 지키는 국가의 책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모든 환자와 가족, 국민은 의사들이 하루빨리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 곁을 지켜주길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며, 의료인이 있어야 할 곳은 진료실과 응급실, 수술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환자 곁을 지키며 목소리를 내고 의견을 제시한다면 국민과 국가도 귀 기울이지 않을 수 없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장은 김건희 여사 수사와 관련해 최근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 교체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취임해 검찰 인사가 없다고 밝힌 만큼 검찰도 그에 따라 맡겨진 책임과 소명을 다할 뿐이라고 답했습니다.

지검장 교체 시도로 총장이 사퇴 의사를 표명했단 이야기도 나온다는 질문엔 인사와 관련해선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변을 자제했습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자택서 멍든 채 숨진 8살…"자녀 8명 지원금 유흥비로"
  • YTN프로파일러 "손가락을 봐라"...김호중 '사고 후 전화' 장면 보더니 [Y녹취록]
  • 헤럴드경제“절대 용인될 수 없는 행위” 김호중 팬클럽 기부금, 구호단체가 반환했다
  • 머니투데이"처제가 좋아졌어" 아내 가스라이팅 후 살해…남편은 감형[뉴스속오늘]
  • 이데일리"김호중 공황? 손가락 보니"...술자리에 유명 가수도 동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