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골프 천재’ 앤서니 김, ‘LIV’로 12년 만에 복귀

댓글0
25세 되기 전 PGA서 3승 ‘주목’
호쾌한 스윙에 우즈 대항마 평가
2012년 아킬레스건 수술 후 잠적
LIV 골프 “오랫동안 기다려 왔다”
동아일보

2012년을 마지막으로 필드를 떠났던 ‘골프 천재’ 앤서니 김이 3월 1일 열리는 LIV 골프 대회를 통해 복귀한다. AP 뉴시스


10년 넘게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골프 천재’의 필드 복귀에 골프계가 들썩이고 있다. 프로 선수로 뛴 길지 않은 기간에도 누구보다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재미동포 골퍼 앤서니 김(김하진·39)이 주인공이다.

그레그 노먼 LIV 골프 커미셔너(호주)는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앤서니 김의 실루엣과 함께 스윙하는 동영상을 올리며 그의 필드 복귀를 알렸다. 노먼은 “LIV 골프의 커미셔너로서 이렇게 재능이 충만한 스타에게 다시 태어날 수 있는 기회를 주게 돼 영광”이라며 “LIV 골프의 가족이 된 걸 환영한다. 골프계는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려 왔다”는 글을 남겼다.

앤서니 김의 복귀설은 최근 미국의 골프 전문 매체들을 통해 꾸준히 흘러나왔다. 앤서니 김이 3월 1일부터 사흘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열리는 LIV 골프 대회에 출전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필드 복귀와 관련해 앤서니 김 측에선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앤서니 김은 2006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혜성처럼 등장했다. 그해 초청 선수로 참가한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공동 2위를 하며 이름을 알렸다. 2008년 6월 와코비아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 승을 거뒀고, 한 달 뒤 AT&T 내셔널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0년 4월 셸 휴스턴 오픈에선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5세가 되기 전에 PGA투어 3승을 거둔 선수는 필 미컬슨,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애덤 스콧(호주)에 이어 앤서니 김이 5번째였다.

앤서니 김은 활력 넘치는 경기 스타일과 세리머니로 ‘골프 황제’ 우즈에 필적할 만한 선수로 평가받기도 했다. 2010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2라운드에선 단일 라운드 역대 최다인 11개의 버디를 잡아냈는데 이 기록은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이랬던 그가 2012년 아킬레스건 수술을 받은 이후 골프계에서 갑자기 사라졌다. 그의 나이 27세 때였다. 앤서니 김은 2015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은퇴 후 어깨 회전근, 허리, 손 등에 예닐곱 번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가 부상 여파로 받은 보험금 1000만∼2000만 달러(약 133억∼266억 원) 때문에 필드 복귀가 어렵다는 추측도 외신 보도로 전해졌다. 선수로 복귀할 경우 이 돈을 고스란히 다시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의 복귀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이기에 가능하다는 설명도 같은 맥락이다. LIV 측으로부터 막대한 계약금을 받았을 수 있고, 대회 상금 규모 역시 크기 때문이다. 다음 달 1일부터 제다에서 열리는 LIV 골프 대회 총상금은 2500만 달러(약 333억 원), 개인전 우승 상금은 400만 달러(약 53억 원)다. 29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리조트 챔피언스코스(파71)에선 PGA투어 코그니전트 클래식이 열리는데 총상금은 900만 달러, 우승 상금은 162만 달러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U-23에도 공한증' 황선홍호, 中 잡고 8강 조기 확정 도전
  • 스포츠서울‘볼’인줄 알고 뛴 최형우 주루사…KIA 이범호 감독 “우리가 조심해야 했다” [백스톱]
  • OSEN‘패패패패패패패패승’ 롯데 드디어 8연패 탈출, LG 벤치 클리어링→실책-실책-실책 '자멸' [잠실 리뷰]
  • 중앙일보9경기 연속 안타…이정후, MLB 무대 연착륙
  • 엑스포츠뉴스'신태용 매직' 인도네시아, 우승후보 호주 1-0 격파…대형사고 쳤다 [현장리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