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영희 “극단적 시도 해봤으나 살고 싶더라…현재는 남편과 행복한 결혼 생활 중”

댓글0
김영희, 힘든 시기 속 극단적인 생각 해
남편과 만나 점점 밝아졌다 “나를 살린 사람”


개그우먼 김영희가 남편 덕분에 암울한 시기에서 벗어나 긍정적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세바시 강연 Sebasi Talk’에 게재된 영상 ‘말자 할매가 명쾌한 고민 해결 할 수 있는 비결 | 김영희 개그우먼 | #개콘 #소통왕 #말자할매 #당바시 | 세바시 1797회’에서는 김영희가 출연해 힘든 시기를 겪고 성장한 이야기를 전했다.

매일경제

사진=유튜브 채널 ‘세바시 강연 Sebasi Talk’ 캡처


해당 방송에서 김영희는 “다시 일어나지 못할 정도의 큰일을 겪었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때 인체의 신비가 느껴질 정도로 많은 양의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한 김영희는 주변 사람들의 외면과 쏟아지는 악플에 고통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상황을 극복하기보다 “내가 죽어야 끝나겠구나”라며 극단적인 생각에 이르렀다는 김영희는 “나쁜 생각들을 많이 했다. 몇 번의 (극단적)시도를 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16층에 살았다는 김영희는 창문 밖으로 투신을 생각할 만큼 궁지에 몰렸던 심리 상태를 묘사했다. 이어 그는 “창틀에 다리 하나 걸었는데 너무 춥더라. 봄에 죽자”라며 겨우 심신을 달랬다고 전했다. 계절이 지난 후 다시 고통스러운 시기를 맞이한 김영희는 “이번엔 욕조에 몸을 누이려 물을 받았다. 어차피 죽을 건데 심장이 놀랄까 봐 온도 체크하더라. 그날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전환점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힘든 날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김영희는 사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며 “상처 주는 것도 낫게 하는 것도 사람이더라”며 깨달음을 설파했다.

그 시기 김영희는 “나를 살렸다”고 표현한 10살 연하 남편과 만나게 되었다고 말했다. 밝고 긍정적인 성격을 지녔다는 남편은 김영희에 “어두운 사람을 밝게 해주고 싶었다”는 생각으로 결혼을 결정했다고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김영희는 남편을 만나 조금씩 밝아지기 시작했다며 아픈 시간을 지나온 현재는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소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오현경, 22세 붕어빵 딸 자랑 "美 유학 중, 잘 커서 감사해" (4인용 식탁)
  • 한국일보"모든 걸 다 버렸는데"...김슬기, 유현철과 파혼설 이후 첫 심경 고백
  • 스포츠투데이故 박보람, 빈소 첫 조문객은 허각…국과수 "사인 미상" 1차 소견 [종합]
  • JTBC'눈물의 여왕' 곽동연 시청자 눈물버튼 멜로 블루칩
  • 뉴스1허각, '슈스케2' 동료 故 박보람 빈소에 가장 먼저 달려왔다…망연자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