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면전서 "자기 가죽은 안 벗겨"…탈당 러시

댓글0
이재명 면전서 "자기 가죽은 안 벗겨"…탈당 러시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갈등이 수습될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현역 의원 탈당도 줄을 잇고 있습니다.

의원총회에서도 비명계 의원들의 반발이 빗발쳤는데요.

비례연합정당을 띄우면서 추진했던 후보 단일화도 삐걱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은정 기자입니다.

[기자]

공천 갈등이 정점에 달하는 순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공식 안건은 선거구 획정안 논의였지만, 회의장은 일순간에 비명계 의원들의 '공천 학살' 성토장으로 변했습니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 통보를 받은 친문계 좌장 홍영표 의원은 이재명 대표 앞에서 "혁신한다면서 당 대표가 자기 가죽은 벗기지 않는다"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명문정당이 아니라 멸문정당이 되고 있고, 이것은 총선 승리와는 멀어지는 길을 가고 있다…"

당 선거관리위원장직을 중도에 내려놓은 정필모 의원은 경선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과 관련해 자신도 "속았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여론조사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했고, 이 대표는 시종일관 침묵을 지켰다는 후문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의원님들께서 여러 가지 의견을 주셨는데 당무에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통보를 받은 의원들의 탈당 선언도 줄을 이었습니다.

박영순 의원은 민주당이 "'이재명 사당'으로 전락했다"며 이낙연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 합류를 선언했습니다.

설훈 의원도 의원총회에서 '고별사'를 전하며 당을 떠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국민의힘으로 적을 옮겨 조정식 사무총장이 내리 5선에 성공한 시흥을에서의 대결을 선언했습니다.

범야권 위성정당 창당 과정에서 진보당과 약속했던 지역구 단일화도 삐걱대고 있습니다.

이상헌 의원이 진보당 후보에 단일화를 역제안하면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탈당도 불사하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린 겁니다.

공천 갈등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지면서 민주당은 사실상 '심리적 분당 사태'를 맞았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은정입니다. (ask@yna.co.kr)

#탈당 #더불어민주당 #공천파동

[영상 취재기자: 김성수, 최성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전 국민 25만 원' 타협 기류…"야, 백화점식 요구"
  • 서울신문“이러니 과메기도 공천받지”…자녀 결혼 단체문자 보낸 포항 당선인
  • JTBC한동훈, '윤 대통령 담화' 당일 두 차례나 '사퇴 의사' 밝혔었다
  • 한국일보"文 정부와 반대로 한다더니 그렇게 했나"… 與 낙선 의원 尹 면전서 쓴소리
  • 연합뉴스TV윤대통령 "제 부족함 깊이 성찰"…고언 쏟아낸 낙선자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