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원영 머리카락, 中 경매 등장…1900만 원 돌파

댓글0
스포츠월드

사진=뉴시스


중국에서 그룹 아이브 장원영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머리카락이 경매애 나왔다.

26일 싱가포르 매체 ‘8days’는 아이브의 팬이라는 중국 네티즌 A씨가 온라인 중고 거래 플랫폼을 통해 장원의 머리카락 세가닥을 판매하는 경매 방송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방송에는 1200명 이상의 시청자가 몰리는 등 화제가 되고 있다. A씨는 “콘서트장에서 직접 뽑았다”며 “DNA로 신원확인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경매 시작가는 9만9999위안(한화 약 1874만원)이라는 고가로 책정됐다.

이 머리카락이 실제 장원영의 것인지 확인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특정인의 신체 일부를 사고파는 행위에 대한 거부감 없이 팬들은 앞다퉈 입찰에 나섰다.

이에 머리카락 가격은 순식간에 10만 3662위안(약 1915만원)까지 치솟았다. 경매는 오는 3월 2일 종료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장원영 것인지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 “DNA 검사를 어떻게 하나”, “개인의 사생활과 존엄성을 침해하는 것”, “아티스트 옆에는 항상 보안요원이 있는데, 진짜 장원영의 것일 수 없다” 등 반응이 나왔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텐아시아'연봉 233억' 임영웅→'구속 기로' 김호중, '미스터 트롯맨'의 극과극 행보 [TEN초점]
  • OSEN'160억 빚' 송대관 "1년간 죽어야 하나 살아야 하나..진돗개도 떠나보내"
  • 머니투데이고춘자 "신병 방치하다 혈액암…신내림 받고 암 덩어리 없어져"
  • 스포티비뉴스"김호중 띄운 사람들 원망스러워, 음주 천천히 하라 했는데" 변호사의 한탄
  • 스포츠월드[온탕냉탕] 지난해 수입 233억 대박난 임영웅→구독자·조회수 뚝 떨어진 피식대학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