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고위원 사퇴 고민정 "공천 불신 종식 없이는 총선 승리 어렵다"[2024 총선]

댓글4
"당 지도부가 위기 심각하게 인식하고 해결해야"
"가장 열린마음으로 논의한 건 이재명 대표"


파이낸셜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공천 갈등과 관련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4.2.27/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최근 당내에서 '공천 갈등'이 불거졌지만, 당 지도부가 이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 상황에 반발한 것이다.

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이 서울 은평을 지역에서 강병원 의원과 경선을 치르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고 최고위원과 함께 목소리를 냈지만, 이들의 목소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고 의원은 "제가 문제제기를 했던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공천갈등과 무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하위 20%, 여론조사 문제 등 공정성과 총선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는 문제지적이 우리 진영 안에서도 반복적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고 의원은 "지도부는 당헌 당규로도 해결할 수 없는 정치적 사안들을 치열한 논의를 통해서라도 답을 제시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그런 논의조차 되지 않는다면 최고위원회의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문제제기를 통해 논의테이블이 열리기를 바랐지만, 당에서 자신의 의견을 수용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고 의원은 "그러나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다. 민주당 중진의원님의 공개적인 답변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고 최고위원을 향해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고 하면 그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낫다"고 비판한 바 있다.

또 고 의원은 "저 하나 없다고 해서 민주당이 무너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민주당 지도부가 현 위기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면 충분히 국민들께 강한 야당, 유능한 민주당으로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불신들을 종식시키지 않고서는 총선에서 단일대오를 이뤄서 승리를 이끌어 나가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제가 지도부 안에서 역할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더이상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다고 생각해서 자리 내려놓았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이어 "어떤 분은 제가 당무를 거부했다고 했는데, 거꾸로 당무가 없어서 문제제기한 것"이라며 "당무가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지금이라도 이 공천 과정에서의 생기는 여러 문제에 대해 시간이 해결해주겠지가 아니라 밤새워서라도 대책을 마련하고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을 한다면 지금이라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직 사퇴와 관련해 이재명 대표와는 소통한 것이 없다고 전했다.

고 의원의 사퇴로, 최고위 회의에서 더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기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지적에 고 의원은 "제가 여러차례 여러분에게 문제제기를 해왔던 사람이었고, 거기에 대해 가장 열린 마음으로 논의했던 것은 이재명 대표"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이어 "그래서 이 사안에 대해서 누구보다 가장 고민 많이한 사람도 이 대표다. 다양한 의견들이 받아들여지는 것이 막히지 않을까 하는 의견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 안한다"고 답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김찬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처음으로 선대 옆에 나란히 걸린 김정은 초상화…'유일영도' 강화됐다
  • MBC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논란‥외교부도 가세?
  • JTBC'우크라 그림전' 김 여사가 주관…"평화 필요성 꼭 느꼈으면"
  • 노컷뉴스尹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왜…'헌법 정신 위배'
  • 경향신문민주 윤건영 “악어의 눈물…파멸을 빌드 업하는 건 윤 대통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