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고교생도 곤봉으로 가격…이탈리아서 ‘토끼몰이식’ 시위 강경 진압 논란

댓글0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참여한 고등학생들에
진압용 곤봉 휘두르는 영상 SNS 확산
야권 “멜로니 정부가 억압 분위기 조성” 비판
경향신문

지난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경찰이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곤봉을 휘둘러 제압하는 모습. 엑스 갈무리


이탈리아 경찰이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에 참여한 고등학생들에게 진압용 곤봉을 휘둘러 가격하는 등 강경 진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통신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부 도시 피사에서 시위 현장에 투입된 경찰들이 곤봉으로 학생들의 머리를 때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했다.

영상에는 행진을 하던 학생들이 경찰들의 곤봉 세례에 황급히 물러나고, 일부가 넘어지는 장면이 그대로 담겼다. 근처에서 이를 목격한 한 여성은 경찰을 향해 “네 자식도 이렇게 때리느냐”고 소리쳤다.

시위대의 대부분이 고등학생이었고, 평화적인 행진이었다는 점에서 비판이 커졌다. 이탈리아당국에 따르면 이날 충돌로 인해 학생 5명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은 경찰의 강경 진압이 ‘법과 질서’를 강조한 조르자 멜로니 총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최대야당인 민주당(PD)의 엘리 슐라인 대표는 “용납할 수 없다. 멜로니 정부는 이 나라에 억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면서 “멜로니 총리는 장관 뒤에 숨지 말고 의회에 출석해 이번 사건을 직접 보고하라”고 말했다.

또다른 야당인 오성운동(M5S)의 대표인 주세페 콘테 전 총리는 이번 논란을 두고 “우려스럽다”며 “우리나라에 걸맞지 않는 장면”이라고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도 나서 경찰의 대응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마타렐라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국가의 권위는 곤봉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젊은이들에게 곤봉을 휘두르는 것은 실패”라고 비판했다.

시위에 참석한 학생들 중 일부가 재학중인 학교의 교사들도 성명을 통해 비판에 나섰다. 피사의 루솔리 고등학교 교사들은 경찰의 폭력 행사에 경악했다면서 “우리 반 학생들이 구타로 떨고 충격을 받은 모습을 발견했다”며 “이런 수치스러운 날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같은 상황에도 멜로니 총리는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정부·여당 인사들은 경찰을 옹호하는 입장을 내놨다.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인프라 교통부장관은 전날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를 통해 “공공질서 관리에 관한 규칙은 변하지 않았다”며 “해야 할 일을 한 경찰에 대해서는 모두 손을 떼라”고 했다.

멜로니 총리가 이끄는 집권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l) 소속 의원들도 이번 사태는 학생들이 경찰을 도발했기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며 경찰 대응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혜린 기자 cherin@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온라인 브로맨스' 머스크-밀레이, 현실서 만나…"첫눈에 반한 듯"
  • 한국일보'영사관 타격 보복' 시작인가… "이란, 호르무즈 해협서 이스라엘 연관 선박 나포"
  • 중앙일보호주 시드니 6명 사망 '공포의 칼부림'…여성 경찰관이 끝냈다
  • 세계일보13세 동급생 살해에 중국 ‘발칵’… 방치된 아이들, 악마가 되다 [심층기획-中 고속성장의 그림자 ‘유수아동’]
  • YTN'원숭이 축제' 열던 태국, 이제는 "잡아 가둔다"...이유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