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당 나온 이낙연 맹폭…"난폭한 공천 처음 봐"

댓글1
새로운미래 이낙연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불거진 총선 공천 논란과 관련, "기자와 정치인으로서 40년간 한국 정치를 관찰하고 경험했지만, 지금처럼 난폭한 공천은 처음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민주당 공천 내분과 관련한 견해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새로운미래는 민주당이 잘 되길 바라지, 망가지길 원하지 않는다"며 "총선에서 민주당이 하지 못하는 국민의힘의 과반 획득 저지를 우리라도 해야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가 없었다면 투표율이 매우 저조해졌을 것"이라며 "우리 같은 대안 세력이 국민들께 새로운 선택지를 제시한다면 투표장에 가지 않으려고 했던 사람들이 투표에 참가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국민의힘이 어부지리를 얻는 기회도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도권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포함해 20석 이상을 얻고 싶다"며 "비수도권에서 10석 정도를 얻는다면 30석을 넘기지 않겠는가 하는 의욕을 가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앞서 개혁신당과의 통합을 선언했다가 금세 결렬된 데 대해선 "이준석 대표와 짧은 시간 동안 만났다 헤어졌다. 불확실성을 빨리 제거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도리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OBS경인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한동훈, 대통령실 초청 거절 다음 날 SNS에 올린 글
  • YTN[정면승부] 김병민 "전국민 25만 원 반대, 국민 삶 위해 정책적 대안 고민 필요"
  • 파이낸셜뉴스민주 김용만 당선인 "여소야대 국회, 사사로움 접고 소통과 협치 적극 나서야"[젊은 초선에 한국정치의 미래를 묻다-3]
  • 연합뉴스오세훈, 與 낙선자 만찬…'이재명 25만원 지원금 반대' 공감대(종합)
  • 뉴스1국힘, 5월3일 원내대표 경선…윤재옥, 비대위원장 안 맡기로(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