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정후 경미한 옆구리 부상, 시범경기 늦게 시작···급할 필요 없다 [SSAZin]

댓글0
스포츠서울

샌프란시스코 외야수 이정후가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캠프 훈련에서 주루 플레이를 하고 있다. 애리조나 | AP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애리조나=윤세호 기자] 공식 경기 데뷔가 다소 늦어졌다. 하지만 급할 필요는 없다. 이미 라인업 한자리를 확정지은 선수다. 샌프란시스코 이정후(26)가 계획보다 이틀 정도 늦게 시범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샌프란시스코 밥 멜빈 감독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스코츠데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이정후가 옆구리에 경미한 부상이 있다고 전했다. 애초 이정후는 25일 시카고 컵스와 상대하는 첫 시범경기에 출장할 계획이었으나 이틀 정도 후에 실전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멜빈 감독은 이날 캠프에 앞서 “정후는 내일 라인업에 들어가지 않는다. 옆구리에 작은 통증이 있다. 큰 영향을 주는 부상은 아니다. 오늘 훈련도 한다”며 “아마도 하루 이틀 정도만 라인업에서 빠질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샌프란시스코 밥 멜빈 감독이 15일(한국시간)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스코츠데일=김민규 기자 kmg@sportsseoul.com



이정후는 지난 20일 올해 처음으로 투수와 상대하는 라이브 배팅에 임했다. 신장 211㎝ 장신 우수투 션 젤리를 상대했고 2루 땅볼과 좌익수 플라이성 타구를 쳤다. 다음날에도 라이브 배팅에 임했는데 이날은 스윙없이 투수의 공만 지켜봤다.

스포츠서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라이브 배팅에 임하고 있다. 사진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SNS



서두를 게 없다. ML는 정규시즌 전까지 시범경기가 많고 준비 기간도 길다. 개막일인 내달 29일까지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 시범경기 또한 앞으로 꾸준히 열린다. 무엇보다 이정후는 6년 1억1300만 달러 대형 계약을 맺었다. 샌프란시스코 팀내 유일한 1억 달러 계약자다. 빅리그 루키지만 건강하면 출전 기회는 얼마든지 생긴다.

이정후는 실전에서 리드오프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멜빈 감독은 이정후가 캠프에 도착한 첫날부터 그의 1번 타자 기용을 암시했다. bng7@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샌프란시스코 외야수 이정후(오른쪽)가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루이스 마토스와 한조를 이루며 라이브 배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U-23 아시안컵 8강 대진 완성…한국, 26일 오전 2시 30분 신태용 이끄는 인니와 격돌
  • MHN스포츠결국 NL 1위에 오른 이정후, 하루 쉬어간다…올 시즌 세 번째 휴식
  • 중앙일보"손흥민이 일본 귀화한 셈" 엘클라시코 뒤집은 충격 사건
  • 뉴시스황선홍호, 신태용호 인니와 8강전 앞두고 최종 담금질
  • OSEN'악몽의 7실점, 류현진도 졌다' 한화 4연패 수렁...KT 2연승, 벤자민 8이닝 11K [수원 리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