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페퍼저축은행, 극적으로 23연패 탈출...대한항공 1위 복귀

댓글0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이, 한국도로공사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23연패 늪에서 탈출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도로공사에 첫 두 세트를 접전 끝에 내주고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지만, 3세트부터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면서 극적으로 연패 사슬을 끊었습니다.

야스민이 34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이한비와 박정아도 각각 20점, 18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습니다.

23연패로 V리그 여자부 최다 연패 불명예를 쓴 페퍼저축은행은 지난해 11월 GS칼텍스에 거둔 승리 뒤 105일 만에 귀중한 승리를 따냈습니다.

남자부 경기에선 대한항공이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대 1로 꺾고 하루 만에 리그 선두를 탈환했습니다.

무라드가 23점을 터트리며 활약했고, 곽승석과 정지석, 김민재가 나란히 9점씩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번 승리로 대한항공은 승점 61점을 쌓아 한 경기를 덜 치른 우리카드를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1위를 회복했습니다.

YTN 양시창 (ysc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월드‘히잡 쓴 배구 스타’ 메가… “제가 ‘인니 김연경’이라고요? 믿기지 않아요”
  • 스포티비뉴스'다이어는 뮌헨, 김민재는 토트넘' 서로 유니폼 갈아입는다 "영입에 관심"
  • 매일경제“김연경 선수는 내게 우상 같은 존재인데…” 인니 김연경으로 불리는 메가, 亞 넘어 세계 최고를 꿈꾼다
  • 뉴스1한일전 앞둔 황선홍 감독 "일본, 조직력 강해…면밀히 준비"
  • 이데일리중국전 승리에도 웃지 않은 황선홍 감독 "센터백 공백, 어려운 상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