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맨유 날벼락!' 부활한 호일룬, 최대 3주 OUT...안토니 강제 선발 보인다[공식발표]

댓글0
OSEN

[사진] 근육 부상으로 최대 3주 정도 자리를 비울 예정인 라스무스 호일룬.


OSEN

[OSEN=고성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서는 날벼락 같은 소식이다. 6경기 연속골을 터트리고 있던 라스무스 호일룬(21)이 쓰러졌다.

맨유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호일룬은 근육 부상으로 토요일 열리는 프리미어리그(PL) 풀럼전에 결장할 예정이다. 복귀까지는 2주에서 3주 정도 걸릴 전망"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호일룬은 지난해 여름 7200만 파운드(약 1218억 원)의 이적료로 아탈란타를 떠나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계약 기간은 2028년 6월까지 5년이었다. 맨유는 그를 득점 가뭄을 해결해 줄 적임자로 점찍었다.

그러나 호일룬은 좀처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그는 리그 4라운드 아스날전에서 데뷔했지만, 좀처럼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는 조별리그 6경기에서 5골을 터트렸으나 리그에서는 14경기 연속 침묵하며 고개를 떨궜다.

OSEN

그럼에도 에릭 텐 하흐 감독은 꾸준히 믿음을 보냈고, 호일룬도 부활에 성공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말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리그 마수걸이 골을 기록하더니 리그 6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호일룬의 최근 리그 6경기 성적은 무려 7골 2도움. 가장 최근 경기였던 루턴 타운전에서도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에 2-1 승리를 선물했다. 그는 루턴전을 통해 PL 최연소 6경기 연속골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헤매던 맨유도 반등하기 시작했다. 맨유는 UCL 조별리그 4위 탈락의 충격을이겨내고 최근 리그 6경기 무패를 달리며 6위까지 뛰어올랐다. 5위 토트넘과 승점 차도 3점에 불과하다.

OSEN

하지만 물오른 호일룬이 최대 3주 가까이 자리를 비우면서 비상에 빠졌다. 맨유는 오는 주말 풀럼과 리그 경기를 시작으로 노팅엄과 FA컵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그런 뒤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더비를 펼친 뒤 에버튼을 만난다.

호일룬은 빨라야 내달 9일 에버튼전이나 17일 셰필드전에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맨유는 안 그래도 마땅한 공격수 자원이 없기에 텐 하흐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게다가 맨유는 이미 앙토니 마샬을 비롯해 아론 완비사카,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루크 쇼, 메이슨 마운트, 타이럴 말라시아 등 부상자가 적지 않다. 여기서 호일룬까지 빠진다면 마커스 래시포드와 알레한드로 가르나초, 안토니로 어떻게든 공격진을 꾸려야 하는 텐 하흐 감독이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한화, 17일만에 연승 도전… 마침 선발은 'KBO 100승 도전' 류현진
  • 스포츠서울이정후 떠난 키움, 여전히 ML 스카우트 ‘북적북적’…이번엔 김혜성이다 [SS 시선집중]
  • 스포츠투데이KLPGA 스타 박결, 포르쉐 오너 됐다…도이치아우토 타이칸 엠버서더로 위촉
  • 스포츠월드승리에도 컸던 빈자리...황선홍호, 단조로운 공격 해결 급선무
  • 엑스포츠뉴스음바페, 이런 기쁜 날 '레알행 쐐기'…"PSG서 챔스 우승, 잔류 가능성은 NO NO NO"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