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날씨] 봄꽃 피더니 갑자기 눈꽃...3월 초까지 꽃샘추위

댓글0
[앵커]
봄을 앞두고 날씨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봄꽃 개화 소식이 들리더니 갑자기 눈꽃이 폈고, 꽃샘추위도 시작됐습니다.

3월 초까지는 봄을 시샘하는 추위가 이어질 것이란 예봅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4일, 서울 기온은 18.3도까지 올랐습니다.

겨울이 아닌 4월 중순 기온이었습니다.

제주도와 부산에는 희고 붉은 매화가 개화했습니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날씨가 급변했습니다.

13.8cm의 대설이 내리며 서울에는 봄꽃 대신 눈꽃이 폈습니다.

강원 산간은 1m 가까운 폭설에 갇혔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동풍 같은 경우는 동해 상을 거쳐서 바람이 들어오는 기류인데 지금 동해 상의 따뜻한 해수 온도가 지나면서 눈구름이 발달합니다. 그런데 발달해서 바로 동해안에 상륙하면 태백산맥이 있기 때문에 태백산맥으로 상승하면서 굉장히 눈구름이 발달하는 형태죠.]

이런 꽃샘추위는 봄이 시작되는 3월 초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서울 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며 겨울이 마지막 심술을 부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하지만 3월 초가 지나면 기온이 빠르게 오르겠고, 중순부터는 예년보다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YTN 김민경입니다.

영상편집:양영운

그래픽:이원희

YTN 김민경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구로 아파트 ‘발칵’…8살 여아에 ‘성관계 놀이’ 요구한 남학생 수사
  • 조선일보“I Like you” 한소희, 이번엔 학폭논란 전종서와 머리 맞댄 사진
  • 노컷뉴스"고양이를 색종이 취급"…76마리 잔혹하게 죽인 20대 실형
  • 아이뉴스24[결혼과 이혼] "목표는 한국 국적 얻고 이혼" 한국男과 결혼한 베트남女의 속내
  • YTN평범한 회사원, '마약 지게꾼' 노릇 하다 징역형...관리자로 '승진'까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