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벼랑서 혼자 6연승···韓바둑에 기적의 우승 안긴 신진서

댓글0
농심신라면배 최종국 中구쯔하오에 249수 만 흑 불계승
한국팀 최후 1인으로 日·中 6명 ‘올킬’···韓, 4연속 정상
서울경제


한국 바둑의 자존심 신진서 9단이 한국에 4년 연속 농심신라면배 우승컵을 안겼다.

23일 중국 상하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25회 농심신라면배 세계최강전 본선 최종국에서 신진서는 중국 구쯔하오 9단에게 249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최종국은 한·중 1위 맞대결답게 치열하게 진행됐다. 신진서는 초반 연구한 포석이 나온 듯 구쯔하오의 착수에 빠르게 대응하며 중반까지 앞서갔다. 중반 우변 변화에서 구쯔하오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패싸움 과정에서 득점하며 재역전에 성공, 승리를 가져왔다.

이번 대회에서 신진서의 활약은 대단했다. 설현준 8단에서 시작된 패배는 변상일·원성진·박정환 9단으로 이어졌고 한국은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최종 주자를 내보내야 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일본 1명, 중국 5명이 남은 상황에서 큰 부담을 안고 출전한 신진서는 지난해 12월 열린 9국에서 중국 셰얼하오 9단에게 승리하며 조기 탈락을 막았다. 장소를 상하이로 옮긴 3차전에선 일본 마지막 주자 이야마 유타 9단을 제쳤고 중국 자오천위·커제·딩하오·구쯔하오 9단을 연파하고 대회 6연승으로 우승을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신진서는 농심신라면배에서만 16연승을 기록하게 됐다.

신진서는 6연승으로 끝내기 최다 연승 기록도 새로 썼다. 농심신라면배 종전 기록은 6회 이창호 9단의 ‘상하이대첩’과 22회 신진서의 ‘온라인대첩’에서 나온 5연승이다.

중국은 최정상급 기사들로 팀을 꾸렸지만 모두 신진서에게 무릎을 꿇고 무대를 내려왔다. 단체 연승전에서 1명의 선수가 한 국가의 선수를 모두 탈락시킨 건 1997년 5회 진로배(서봉수 9단) 이후 두 번째며 농심신라면배에서는 처음이다.

서울경제


대기록을 연이어 작성한 신진서는 “큰 판을 이겨서 뿌듯하고 첫 판을 둘 때만 해도 먼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6연승까지 하게 돼 영광”이라는 소감을 전하며 “홍민표 감독님께서 잘 케어해주신 덕분에 컨디션엔 문제없었다. 대국 할 때 우승을 생각하면 안 되는데 아무래도 아른거리다 보니 나중엔 좋지 못한 바둑을 둔 것 같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정신을 바싹 차리고 둬서 이길 수 있었다”고 했다.

대국 후 열린 시상식에서는 안명식 중국 농심 법인장이 한국팀에 트로피와 함께 상금 5억 원을 전달했다.

농심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한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의 우승 상금은 5억 원이며 본선 3연승 때 1000만 원의 연승 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 원 추가 지급)이 지급됐다. 제한 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졌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팩트[U23 아시안컵] 한국 황선홍 vs 인니 신태용, '여우' 잡는 '황새'?
  • MHN스포츠결국 NL 1위에 오른 이정후, 하루 쉬어간다…올 시즌 세 번째 휴식
  • 뉴스1통산 홈런 新 최정 "난 운이 좋은 놈…앞으로 홈런은 보너스"[일문일답]
  • 인터풋볼[리그앙 리뷰] 우승까지 한 발짝! '이강인 61분 소화+1기점' PSG, 로리앙에 4-1 완승
  • 엑스포츠뉴스손흥민 '골칫덩이' 만드니?…포스테코글루 애매한 용병술, 라이벌전 최대 변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