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피프티 사태' 안성일, 횡령 혐의로 검찰 송치…계속되는 후폭풍

댓글0
이투데이

더기버스 제공 (연합뉴스)


그룹 피프티 피프티 사태의 배후로 지목돼 온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23일 피프티 피프티의 소속사 어트랙트 측은 “안성일 대표의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16일에도 업무방해와 전자기록 등 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피프티 피프티’ 사태는 지난해 6월 멤버들이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시작됐다. 당시 멤버들은 투명하지 않은 정산 등을 이유로 해당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에 어트랙트 측은 히트곡 ‘큐피드’(Cupid)를 만든 외주용역사 더기버스의 안 대표를 멤버 강탈의 배후로 지목하며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어트랙트는 안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 전자기록 등 손괴,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을 제기했고 경찰은 사기 혐의는 무혐의 처분했다.

약 두 달 뒤인 지난해 8월, 법원은 멤버들이 제기한 전속계약 해지 신청을 기각했다. 같은 해 10월 어트랙트는복귀한 키나를 제외한 새나·시오·아란과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현재 어트랙트 측은 키나를 중심으로 새로운 피프티 피프티 2기를 준비 중이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KBS "변호사로 정준영 피해자 압박 사실무근, BBC에 정정보도 요청할 것"[공식]
  • 뉴시스박나래 "녹화 중 조부상 알아…웃는 내 모습 싫었다"
  • 엑스포츠뉴스이경규, '갑질 논란' 강형욱 언급 재조명…"안락사 발언 후 노래 불러" [엑's 이슈]
  • MHN스포츠공연은 당당하게 했으면서...모두가 피곤했던 김호중의 경찰 출석(종합)
  • 스포츠월드음원 사재기 관계자 ‘무더기’ 기소…영탁 무혐의 처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