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남부지법서 극단적 선택 시도 40대…생명엔 지장 없어(종합)

댓글3
지인에게 극단적 선택 암시 문자
잠겨 있던 화장실 안에서 발견돼
인근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여성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진 = 뉴시스 DB) 2023.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래현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여성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께 40대 여성 A씨에게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받았다는 지인의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 법원 관계자들은 수색에 나섰고, 1층 여자 화장실 문을 강제로 열어 그 안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A씨를 가족에게 인계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a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영상] 이별통보 여친 흉기로 살해 26세 김레아…검찰, 머그샷 첫 공개
  • MBC[단독] "수사기록 복사하다 돌려줬다"‥경찰 돌연 마음 바꾼 이유는?
  • 아이뉴스24[결혼과 이혼] "목표는 한국 국적 얻고 이혼" 한국男과 결혼한 베트남女의 속내
  • YTN평범한 회사원, '마약 지게꾼' 노릇 하다 징역형...관리자로 '승진'까지
  • 아시아경제오재원, 두산 후배들에게 수면제 대리처방 강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