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재개발 신축 아파트 밤낮 주차난…'조합원 동' 가니 텅텅

댓글0
<앵커>

최근 인천에 새로 지은 재개발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주차할 곳이 모자라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단지인데도 조합원 세대가 많은 아파트 쪽은 상대적으로 주차 공간이 여유가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노동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5천50세대 규모 인천 부평구의 한 재개발 아파트 단지입니다.

지난해 11월 입주한 신축 아파트인데, 주민들이 주차난을 호소합니다.

저녁 시간 지하 주차장은 이미 만차로 빈 공간이 없고, 지나기도 어렵게 통로에까지 차량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일반 분양 900여 세대가 몰린 동 쪽의 주차 면적이 세대당 0.5대도 안 돼 벌어진 일입니다.

그런데 걸어서 10분 거리, 조합원 세대가 많은 동 쪽의 주차장은 밤인데도 텅텅 비어 있습니다.

낮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인데, 관리사무소는 통로 주차 차량에 경고 딱지까지 붙이고 있습니다.

[주민 : 멀리 떨어진 곳에 데고 아기들을 데리고 5~10분 다시 걸어와야 해요. 사실 지하 주차장이랑 연결된 엘리베이터가 있는, 주차면이 어느 정도 확보된 아파트를 기대했었죠.]

이미 우려가 제기됐지만, 20차례 설계 변경 과정에 주차장은 48면 늘린 것이 전부였습니다.

해당 아파트 전체의 주차 면적은 세대당 1.12대.

재개발조합 측은 주차 면적 의무를 지켰으니 문제 될 것이 없다면서도, 일반 분양 쪽 주차장을 더 늘리지 않은 것은 비용 때문이었다고 말합니다.

[재개발조합 관계자 : (지하 주차장) 한 층을 더 파게 되면 공사비가 많이 들잖습니까. 한두 푼이 아니잖습니까? 지하층 공사를 한다는 것이?]

서울 잠원동에 짓고 있는 이 재건축 아파트에서는 일반 분양 절반과 임대 가구를 '복도식'으로 설계해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공사비 급등 추세 속에 재건축·재개발 조합원들이 이익을 높이려다 보니 나타난 현상이라는 분석입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 조합은 건축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서 사활을 걸 텐데요. 비싸게 분양가를 치른 사람 입장에선 기대치와 달라 불만이 생길 수가 있겠죠.]

재건축 규제 완화에도 수익성이 개선되지 못하면 유사한 갈등이 이어질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우기정, VJ : 박현우)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비트코인 반감기’ 완료, 가격 안정세…4년 전엔 7배 수직상승
  • 머니투데이"매년 동전 1000억 버려져"…동전 주워 '137억' 모은 이 회사
  • 중앙일보'구두 개입'에 강달러 급한 불 껐지만…'국민연금 카드' 꺼내나
  • 헤럴드경제“한달 이자만 2천만원, 파산 직전” 현금청산 날벼락 무슨 일이? [부동산360]
  • JTBC대기업보다 '빵빵하다'…매출 1000억원 넘긴 대전 '그 빵집'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