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백악관, 나발리 죽음 관련 "러시아 500여개 신규 제재"

댓글0
"나발니 투옥과 관련된 개인 대상"
"전쟁 기계 지원 100개 단체, 새로운 수출 제재"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2주년을 하루 앞둔 23일(현지시간) 러시아와 관련한 대규모 신규 제재를 발표했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옥중 사망한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부인 율리아 나발나야(오른쪽)와 딸 다샤 나발나야를 만나고 있다. 다샤는 스탠퍼드대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성명에서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정복 전쟁과 용기 있는 반부패 활동가이자 푸틴의 가장 매서운 반대파였던 알렉세이 나발니의 죽음에 대한 대응으로 러시아를 겨냥한 500개 이상의 신규 제재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제재는 러시아의 금융 부문, 방위 산업 기지, 조달 네트워크, 여러 대륙에 걸친 제재 회피자뿐 아니라 나발니 투옥과 관련된 개인들을 대상으로 한다”며 “이 제재는 반드시 푸틴이 해외에서의 침략과 국내에서의 억압에 대해 더 강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수출 제한도 발표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전쟁 기계를 지원한 약 100개 단체에 새로운 수출 제재를 부과한다”며 “우리는 러시아의 에너지 수익을 줄이기 위한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시민 사회, 독립 언론, 전 세계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는 사람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도록 팀에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원에 우크라이나 지원 법안 통과도 촉구했다. 그는 “전쟁이 시작되고 2년 동안 우크라이나 국민은 엄청난 용기를 가지고 싸우고 있다. 그러나 탄약이 부족하다”며 “우크라이나는 이란과 북한의 무기와 탄약으로 무장한 러시아의 끊임없는 공격에 맞서기 위해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하원이 더 늦기 전에 초당적인 국가 안보 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이유”라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법안은 우크라이나에 긴급한 자금을 제공하고 미국의 방위 산업 기반에도 투자한다”며 “의회는 이 법안을 지지하면서 유럽과 국내의 안보를 강화하고 푸틴에 맞설 수 있다는 것을 안다. 이 법안에 반대하는 것은 푸틴의 손에 놀아나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미국 재무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 러시아를 돕는 자들과 러시아의 전쟁 기계”를 겨냥한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로이터통신에 이번 제재가 다른 국가들과 함께하는 것으로 러시아의 군산복합체뿐 아니라 러시아가 필요한 물품을 구하는 것을 돕는 제3국가의 기업들도 겨냥한다고 설명했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제재의 목적은 러시아가 무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물품을 확보하지 못하게 하고 러시아가 경제를 지탱하고 무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속도를 늦추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비트코인 900원 시절 전 재산 ‘올인’한 남성 근황 보니
  • 이투데이런던발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방콕 비상착륙…1명 사망
  • 조선일보죽은 새끼 끌어안고 공허한 눈빛… 엄마 침팬지는 석 달을 품었다
  • 한국일보중국, '라이칭더 지지'·'틱톡 금지법 주도'한 미국 갤러거 전 의원 정조준 제재
  • YTN'킬러 로봇' 등장 임박...AI 군축 협정은 가능할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