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마지막 점검 나선 GTX-A…수서-동탄 20분 걸려

댓글0
마지막 점검 나선 GTX-A…수서-동탄 20분 걸려

[앵커]

수도권광역철도 GTX-A가 오늘(23일)부터 개통 전 마지막 점검 단계인 '영업 시운전'에 돌입합니다.

20일 동안 실제 개통상황을 가정하고 운행과 안전 부분을 꼼꼼하게 점검하는 건데요.

조성흠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수서역 지하 4층, 40m 깊이에 만들어진 수도권광역철도 GTX-A 플랫폼.

다음달 30일 개통 예정인 GTX-A 차량이 수서~동탄 구간 34.9km 영업 시운전을 위해 대기하고 있습니다.

영업 시운전이란 종합시험운행의 마지막 단계로, 실제 개통상황에 맞춰 실시됩니다.

1단계부터 4단계까지 단계별로 운행 횟수를 순차적으로 확대하며, 열차 운행계획의 적정성과 기관사 등 종사자의 업무숙달 등을 포함한 '운전'과 '영업' 2개 분야 총 45개 항목을 점검합니다.

<박병노 gtx-a 운영 기술계획처장> "영업시운전은 열차 운행 스케줄 및 영업 설비를 최종적으로 점검하고 승무원의 노선 숙지와 업무 숙달 훈련이 주 목적이 되겠습니다."

직접 시운전 차량에 타봤습니다.

지하철보다 3배 빠른 시속 101km의 표정 속도, 최대 시속 198km의 속도에도 운행에는 무리가 없었습니다.

GTX-A를 이용해 수서-동탄 구간을 오가는데 21분이 소요됩니다.

현재 자가용을 이용하거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활용하면 40분에서 1시간 가량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대 40분 정도가 단축되는 셈입니다.

안전 점검도 꾸준히 이어집니다.

정부는 화재, 탈선 등의 비상상황에 대비해 모두 6차례의 유관기관 합동 비상 대응훈련을 하고, '국민 참여 안전 점검'도 실시합니다.

또, 개통 초기의 혼란과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개통 전후 약 한 달간 동탄역에 유관기관 직원들로 구성된 '비상근무반'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GTX-A의 나머지 구간인 운정-서울역은 올해 하반기, 서울역-수서 구간은 2028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영상취재기자 김상윤]

#GTX-A #영업시운전 #수서_동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전자신문[폰카홀릭]<2>카메라 앱 화면 누르면 이런 기능이?
  • 연합뉴스전세사기특별법 표결 닷새앞…정부 "선구제도 후회수도 어렵다"(종합)
  • 뉴시스'65세 룰' 사라지나…삼성전자, 1960년생 귀환 의미는?
  • 한겨레삼성전자 전 특허임원이 낸 소송…미 법원 “부정직, 혐오스러워”
  • 매경이코노미김호중, 구속심사 연기 요청에 법원 ‘기각’…오늘 공연 강행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