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日 반도체 보조금 퍼주기…삼성 '기울어진 운동장'서 고군분투

댓글2
매일경제

반도체 산업을 주도하는 주요국의 보조금 경쟁과 자국 기업 선호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반도체·파운드리·D램·낸드 등 모든 부문에서 '기울어진 운동장'에 선 상태다. 연초 대비 주가 상승폭이 엔비디아 58.6%, TSMC 17.5%, 도쿄일렉트론 44.8%, AMD는 23.4%에 달하지만 삼성전자가 7.1% 하락한 것은 이 같은 위협이 반영된 결과라는 게 재계의 시각이다.

최근 미국 정부는 BAE시스템스와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에 이어 자국 반도체 기업 글로벌파운드리에 15억달러(약 2조원) 규모의 보조금 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인텔파운드리서비스(IFS) 행사에서 "모든 칩셋을 미국에서 만들 수는 없지만 AI를 이끄는 칩셋의 주도권은 확보해야 한다"며 "'제2반도체법(Chips Act 2)'과 같은 형태로든 계속 투자가 있어야 한다. 해당 내용은 6~8주 이내에 추가 발표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주요국의 보조금 경쟁과 자국 기업 선호 분위기는 삼성전자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 특히 메모리반도체 사업이 대부분이고 엔비디아 동맹에 합류한 SK하이닉스에 비해 삼성전자가 받는 위협은 더 전방위적이다.

우선 파운드리 시장에서의 경쟁이 한층 격화됐다. 인텔은 IFS 다이렉트 커넥트에서 2027년 1.4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 도입과 함께 삼성전자를 추격하겠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던졌다. 미국 정부는 인텔에 100억달러(약 13조원)가 넘는 보조금 지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운드리 선두 기업인 대만의 TSMC도 보조금을 바탕으로 보폭을 넓히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TSMC가 일본 규슈에 짓는 제2공장 건설에 7300억엔(약 6조5000억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을 굳혔다. 일본 정부는 이미 TSMC의 구마모토 제1공장에 4760억엔(약 4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는데, 이보다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TSMC는 독일 드레스덴에도 12~28㎚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이다.

삼성전자가 '절대강자' 지위를 지켜온 D램 시장에서도 이상징후가 감지되고 있다. 특히 미국 마이크론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산자이 메로트라 마이크론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경쟁사 제품 대비 소비전력이 30% 적고, 성능이 10% 뛰어난 HBM3E(5세대 HBM)를 납품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특히 마이크론의 기술 수준은 D램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매우 근접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마이크론의 가장 큰 무기는 '미국 기업'이라는 점"이라며 "미국 정부의 보조금을 받는 것은 물론이고 자국 기업을 선호하는 분위기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낸드 시장에서도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키옥시아와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오는 4월 반도체 부문 경영 통합 협상을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두 회사는 지난해 10월 합병을 논의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세계 낸드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1.4%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키옥시아(14.5%)와 WD(16.9%)가 합병에 성공한다면 31.4%의 점유율로 SK하이닉스를 제치는 것은 물론 1위 삼성전자까지 위협하는 경쟁자로 떠오른다.

이처럼 세계 각국이 보조금을 무기로 반도체 패권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한국 반도체 기업에 실질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세제 혜택을 중심으로 제공되는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지원책이 현재와 같은 적자 상태에서는 기업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최승진 기자 /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비즈인텔, 하이-NA EUV 내년 본격 도입… 삼성과 기술격차 2년 벌린다
  • 서울경제아프리카TV는 태국·네이버는 사우디로···IT 기업 '글로벌 러시'
  • 동아일보“빅뱅이론 시효 끝나”… ‘우리가 알고 있던 우주’가 흔들린다
  • 아시아투데이9년 만에 '영겁의 서리대검' 든 배우 차승원...'레이븐2' 5월 말 출시
  • AI타임스로지텍, 마우스에 '챗GPT' 호출 버튼 장착..."작업 중 별도 챗봇창 띄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