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류현진 한화행 공식 발표…8년 170억 '역대 최고 대우'(종합)

댓글0
12년 만에 친정팀 복귀…옵트아웃 포함, 내용 비공개
뉴시스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과 박찬혁 구단 대표이사.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과 한화 이글스의 계약이 드디어 공식 발표됐다.

한화는 22일 류현진과 계약기간 8년, 총액 17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잔여 계약을 파기하고 프리에이전트(FA) 신분이 될 수 있는 옵트아웃이 포함된 계약이며 세부 옵트아웃 내용은 양측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총액 170억원은 KBO리그 역대 최고 대우다.

2012시즌을 마치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한 류현진은 KBO리그에 복귀할 경우 한화로 돌아와야 했다. 한화는 국내 복귀 결심을 굳힌 류현진에게 역대 최고액을 안기며 예우했다.

종전 최고액은 2022시즌 뒤 포수 양의지가 두산 베어스와 FA 계약을 맺을 때 기록한 152억원(4+2년)이었다. 앞서 김광현이 2020~2021년 MLB에서 뛴 후 SSG 랜더스로 복귀하면서 4년, 총액 151억원에 계약한 바 있다.

아울러 한화와 류현진재단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유소년 야구 발전 등 사회공헌활동을 공동 진행해나가기로 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잔류할 것으로 보였던 류현진이 한화행 결심을 굳혔다는 사실이 지난 19일 세간에 알려졌다. 그로부터 사흘 만에 한화의 공식 발표가 나왔다.

계약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한 한화 구단은 류현진의 KBO리그 복귀 신청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 KBO리그에서 류현진은 임의해지 선수로 공시돼 있어 국내로 복귀하려면 복귀 신청서를 KBO 총재에게 제출하고 허가를 얻어야 한다.

계약을 끝낸 류현진은 23일 한화가 2차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일본 오키나와로 떠난다.

류현진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한화는 지금의 내가 있도록 해준 고마운 구단"이라며 "MLB에 진출할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력 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올 시즌 팬 여러분께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류현진은 12년 만에 한화 유니폼을 다시 입는다.

동산고를 졸업하고 200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한화 지명을 받은 류현진은 2012년까지 한화에서 뛰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과 박찬혁 구단 대표이사.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류현진은 2006년 30경기에서 201⅔이닝을 던지며 18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23, 탈삼진 204개의 빼어난 성적을 거두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06년 KBO리그 사상 최초로 신인왕과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이는 여전히 유일한 사례로 남아있다. 투수 트리플 크라운도 써낸 류현진은 그해 투수 골든글러브도 품에 안았다.

류현진은 2010시즌에는 1점대 평균자책점(1.82)을 기록하면서 두 번째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KBO리그에서 뛰는 7시즌 동안 190경기에서 1269이닝을 소화하며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한 류현진은 2012시즌 뒤 MLB에 도전장을 던졌다.

포스팅 시스템을 거친 류현진은 LA 다저스와 6년, 36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이정후가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년, 1억1300만 달러(약 1505억원)에 계약하기 전까지 포스팅을 거친 한국 선수 중 최대 규모 계약이었다.

데뷔 첫 해인 2013년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MLB에 연착륙한 류현진은 2019년에는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활약했다.

2019년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2019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그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2위에 올랐다.

2015년 5월 왼쪽 어깨 관절와순 수술, 2016년 9월 왼쪽 팔꿈치 괴사조직 제거 수술을 받아 2년간 1경기 등판에 그치기도 했지만, 2017년 복귀한 뒤 2019년 화려하게 재기했다.

류현진은 2019시즌을 마친 뒤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했고, 올해까지 뛰었다.

류현진은 MLB에서 뛴 11시즌 동안 통산 78승 48패 평균자책점 3.27의 성적을 남겼다.

2022년 6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은 류현진은 지난해 8월초 복귀한 뒤 11경기에서 3승 3패 평균자책점 3.46을 기록하며 건재함을 알렸다.

MLB에서 여전히 3~4선발로 뛸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은 류현진은 새 팀을 찾았으나 만족스러운 조건을 제시하는 팀을 찾지 못했다.

결국 류현진은 지난해 말부터 적극적인 구애를 펼친 한화의 손을 잡기로 했다. 12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와 선수로서 마지막 불꽃을 태우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올림픽급 레슬링’ UFC 챔프의 상위체급 도전 [인터뷰③]
  • 파이낸셜뉴스손흥민, 최악의 하루 보냈다 … 올 시즌 최저 58분 소화 후 퇴장
  • 스포츠서울황희찬, 후반 교체로 2개월·6경기만 복귀에 만족…울버햄턴도 노팅엄과 2-2 무승부
  • 뉴스1'무릎 통증' 린가드, 수술대 올랐다…"더 강해져서 돌아올 것"(종합)
  • 노컷뉴스봄은 오지 않는가…'최하위' 롯데 5연패, '봄데'라 부르기도 민망한 성적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