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이천수 "지금껏 정치색 없다고 자부하지만"…4년 전엔 송영길 돕고 이번엔 원희룡 후원회장 됐다

댓글10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 씨가 인천 계양을에 후보로 나선 국민의힘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후원회장으로서 돕기 시작했습니다.

원 전 장관 측에 따르면 이 씨는 오늘(22일) 오전 인천지하철 1호선 계산역 출근 인사에 동행하는 것을 시작으로 원 전 장관과 선거 캠페인을 함께 합니다.

이 씨는 인천 부평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고 2013년부터 인천 유나이티드 선수로 활동했으며 2015년 같은 구단에서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습니다.

현재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씨는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중단으로 존폐 갈림길에 선 제주여고 축구부를 격려차 방문했을 당시 원 전 장관과 만난 적이 있습니다.

이 씨는 한 매체에 "지금껏 정치색이 없다고 자부하지만 오직 고향을 확 바꿔보고 싶다는 일념으로 원 전 장관의 후원회장을 맡았다"며 "내가 어릴 적 살던 아파트의 이웃들은 재건축 대상인데도 전혀 진전이 없어 답답해한다. 그런 갈증을 풀어드리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원 전 장관은 "8년 전 처음 맺은 인연이 이천수 선수의 고향까지 이어지는 것에 감사한다"며 "수십 년 동안 '계양은 정체되고 당선은 거저 되는' 상황에서 이제는 '당이 바뀌어야 계양이 산다'는 생각에 이 선수도 공감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도왔는데, 선수 시절 인천시장을 지낸 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와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천시가 운영하는 인천 유나이티드FC에서 2015년 현역 은퇴를 한 이천수 씨는 2020년까지 인천FC 전력강화실장을 역임하며 송영길 전 대표의 지원 유세를 했습니다.

현역 선수 당시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전남 구단과 불화를 일으켜 임의탈퇴 처분을 당했던 이 씨는, 2013년 K리그 복귀 과정에서 인천 유나이티드FC로의 이적을 송영길 당시 인천시장이 도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성 : 진상명 / 편집 : 김남우 / 제작 : 디지털뉴스제작부)

진상명 PD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한동훈, 대통령실 초청 거절 다음 날 SNS에 올린 글
  • 연합뉴스TV[투나잇이슈] 윤대통령, 신임 비서실장·정무수석 직접 발표…소통 강조
  • 뉴시스박지원, 정진석 비서실장에 "바른말 하는 분…윤 함부로 못 할 것"
  • 중앙일보“비서실장 정진석” 직접 발표한 윤 대통령
  • 한국일보조국, 이재명에 "尹과 영수회담 전 야권 대표 총의 모아달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