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 공천 '불공정 논란' 계속…호남 물갈이 시작?

댓글0

'정체불명 여론조사'에 뿔난 비명계 의원들 불만 폭주
당내 '왜 비명만 희생하나' 친명계 불출마 결단 요구도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의 '불공정 공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비명계 의원들은 이재명 대표에게 문제제기를 하며 당내 갈등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을 위한 공천 작업에 속도를 붙이고 있는 가운데, 비명(이재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내에선 '불공정 공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역구 경선에서는 민주당 텃밭인 호남의 현역 의원들이 탈락해 대거 물갈이됐다. 비명계 의원들은 향후 이 대표의 '사당화'를 문제 삼아 당 지도부에 집단행동 할 조짐을 보여 당내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21일 늦은 밤 민주당은 지역구 21곳의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광주 현역 의원 3명(북구갑 조오섭·북구을 이형석·동구갑 윤영덕)과 전북 익산갑 김수흥·제주갑 송재호 의원 등 현역 5명이 탈락했다. 특히 광주 동구갑 지역은 친명계로 알려진 정진욱 당대표 특보가 생존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서울 서대문구을 김영호 의원을 비롯해 송파구병 남인순, 인천 연수구을 정일영, 남동구갑 맹성규, 대전 유성구갑 조승래, 경기 광명시갑 임오경, 경기 군포시 이학영, 경기 파주시갑 윤후덕, 충남 당진시 어기구 의원은 각각 지역구 경선에서 이겨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경선 과정을 관리하는 당 중앙선거위원장이었던 정필모 의원은 경선 결과 발표 전 돌연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경선 결과를 대신 발표한 강민정 부위원장은 "(정 위원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여론조사 불공정 논란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국적으로 현역 의원(홍영표, 송갑석, 설훈, 이인영 의원 등)을 제외하고 원외 인사들이 포함된 내용의 여론조사가 진행된 사실이 알려졌다. 의원들은 '비명 공천 학살'을 위해 정체불명의 여론조사를 지도부에서 시행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때문에 정 의원의 사퇴도 여론조사 논란과 관련해 당에서 책임론을 문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현역 의원 평가 결과를 두고 22일 당내 갑론을박은 여전히 이어졌다. 당 지도부는 당에서 정해진 시스템에 따라 공정하게 평가를 했을 뿐이라는 태도를 고수했다.

더팩트

안규백 전략공천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의원 평가 기준은 시스템화 되어 있고, 정해진 기준에 따라 평가를 한 것 뿐이라며 논란 진화에 나섰지만 비명계 의원들의 반발은 여전히 거세다. 사진은 안 의원. /남용희 기자


전략공천위원장인 안규백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현역 하위 20% 의원 논란과 관련해 "당의 공천은 상당히 시스템화돼 있다. 구조화된 카테고리 범주 내에서 당원 여론조사, 국민여론조사 등을 놓고 했다"고 진화에 나섰다. 최은숙 최고위원도 BBS 라디오에서 "평가 기준도 사전에 이미 다 공개가 됐다. 평가 자체에 대한 불공정을 얘기하는 것은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라며 "지금까지 (하위 평가를 받았다고) 말한 사람이 다 비명이기 때문에 남은 사람들도 비명이 많으리라는 것은 억측이지 팩트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당내에서는 비명계에만 공천의 칼날이 날카롭다며 강한 반발이 나왔다. 앞서 평가 하위 10%를 통보받은 윤영찬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에서 "공천 자체가 지금 개판으로 가고 있다"라며 "어떤 분이 '비명계 가죽을 벗겨서 친명계 가죽점퍼를 만드는 거냐'라고 한 말은 지금 (당내) 정서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라며 이 대표를 직격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22일 CBS 라디오에서 "김영주, 박용진, 윤영찬, 김한정 의원 등은 의정 활동을 잘하신 분이다. 박 의원, 윤 의원은 상위 1%에 들어간 의원"이라며 당의 평가가 "이해가 안 된다"고 공천 과정을 지적했다.

비명계 의원들은 향후 집단으로 목소리를 내며 당 지도부를 압박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친문계 좌장인 홍영표 의원을 주축으로 일부 친문계 의원들은 지난 20일 비공개 만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전날 의원총회에서도 "대표의 사당화를 위한 공천이 돼선 안 되고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을 통해서 총선을 승리하는 공천이 돼야 한다"며 이 대표 책임론을 제기했다. 다만 이들은 총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집단행동으로 당 내분을 노출하는 것은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 비명계 의원은<더팩트>와의 통화에서 "(향후 집단행동 여부는)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당내에서는 친명계 내에서도 불출마 선언 등 당을 위한 희생의 움직임이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은 민주당 최고위 당시 지도부 사진. /배정한 기자


공천 과정을 두고 당내 갈등이 지속되면 당내에서는 이 대표의 불출마 및 대표 사퇴, 친명계 지도부의 불출마 요구 등의 목소리가 분출될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는 5선 조정식 사무총장에 대한 불출마 선언 등도 거론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내에서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왜 비명만 물갈이를 하고 친명은 물갈이가 없느냐. 당 지도부에서도 불출마 등 결단을 보이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잡음을 정리하는 차원에서라도 지도부에서 이런 부분들을 정리해 주면 좋을 텐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many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추미애 “박병석 전 국회의장, 다 된 밥에 코 빠뜨려” 비판
  • SBS'전 국민 25만 원' 타협 기류…"야, 백화점식 요구"
  • JTBC한동훈, '윤 대통령 담화' 당일 두 차례나 '사퇴 의사' 밝혔었다
  • YTN민주당, 전반기 국회의장 놓고 치열...'선명성' 경쟁
  • MBC"이시원 통화, 대통령 알았나?"‥야권 연일 공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