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도네시아 기술자 KF-21 기밀 유출 시도, 경찰 수사로 전환

댓글0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근무하던 인도네시아 기술자가 KF-21 전투기 기밀을 유출하려다 적발된 사건이 경찰 수사로 전환된다. 방위사업청 등에서 조사를 진행한 지 35일 만이다.

22일 군 당국에 따르면 방위사업청·국군방첩사령부·국가정보원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인도네시아 기술자 A씨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하고 21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협조를 요청했다.

세계일보

KF-21 전투기.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정식 수사에 착수하면 경찰은 A씨가 군사기밀 유출 등 방산기술보호법 위반 여부를 놓고 A씨 거주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포함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A씨는 지난달 17일 회사 보안검색대를 통과해 내부자료가 담긴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반출하려다 보안요원에 의해 적발됐다.

일각에서는 경찰 수사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35일이라는 기간 동안 A씨가 증거인멸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최경호 방위사업청 대변인은 지난 13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심도있게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이화영 “검찰서 술 먹고 회유” 이재명 “동네 건달도 안 할 짓”
  • 일요시사‘사분오열’ 의료계 내분 내막
  • 경향신문고민정, 윤석열 정부 차기 총리 “하려는 여당 인사들이 거의 없을 것···레임덕 시작”
  • 뉴스1'개싸움' 번진 홍준표·한동훈측 설전…진짜 이유 따로 있다
  • SBS[정치쇼] 박성민 "尹의 책임…이준석 내보내지를 말았어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