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대 부부의 일곱째 아이…서울 최초 출산지원금 1000만원 주인공

댓글0
동아일보

사진=서울 중구 제공


서울 중구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을 받는 첫 주인공이 나왔다.

서울 중구는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의 첫 주인공이 지난 5일 탄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중구가 지난해 다섯째 아이부터 지원금을 5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늘린 후 첫 수혜 사례다.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 지급은 서울에서도 최초다.

이 아기는 중구 청구동에 거주하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 씨(28)와 전혜희 씨(28)의 일곱째 아이 조시환 군이다. 첫째부터 여섯째의 나이는 각각 10세, 7세, 6세, 4세, 3세, 2세로 요새 보기 드문 다자녀 가정이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지난 21일 조시환 군의 집을 방문해 가족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막 산후조리원에서 나온 전혜희 씨는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이 “다둥이 키우기에 힘든 점이 없느냐”고 묻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52㎡(약16평)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다”라고 답했고 김 중구청장은 “고민을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했다.

조 씨 부부는 일곱째를 출산함에 따라 중구가 지급하는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 원 이외에도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원 (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원 포인트 (서울시)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산부에게 지급하는 교통비 70만원 포인트 (서울시) △ 서울시 거주 24개월 이하 영아 가정에 카시트가 구비된 택시 이용권 10만원 포인트 (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 만남 이용권’ 300만원 포인트 (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원 (국가) △8세 미만 아동에게 매월 지급하는 현금 10만원 (국가) 등의 혜택을 받는다.

중구는 그간 이 가정에 △첫째~셋째 아동 대상 드림스타트 사업(취약계층 아동통합서비스 지원-학습 지원, 도시락 지원, 심리치료 서비스 제공) △둘째~여섯째 아동 아동수당 월 50만원 수급 지원 △ 여섯째 아동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저소득 다자녀가정 생계비 월 20만원 정기 후원 △에너지 바우처(하·동절기) 1년간 69만 2000원 지원 △국민임대주택 등을 지원해 왔다고 밝혔다.

중구는 도심에 줄어드는 인구를 유입하기 위해 폭넓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우선, 출산양육지원금을 파격적으로 증액했다. 기존 첫째 2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원 지급하던 것을 지난해부터 각각 100만원, 200만원, 300만원, 500만원, 1000만원으로 늘렸다. 대상은 출생일 기준 12개월 이상 중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 중인 신생아의 부모로 지원금은 전액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지난해부터 올해 2월 현재까지 571가정이 혜택을 받았다.

산후조리비용은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바우처 지원을 포함한 최대 15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대상은 신청일 기준 6개월 전부터 중구에 거주하고 신생아 출생등록을 한 가정으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총 464가정이 지원받았다.

중구는 또 몸이 무거운 임신부를 위해 청소, 세탁 등 집안일을 대신해줄 가사도우미를 보내준다.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임신부라면 최대 5회, 1회 4시간씩 가사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중위소득 150% 이하 맞벌이 또는 다자녀가정은 서울형 가사 돌봄 서비스를 최대 10회까지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중구는 △남녀 임신 준비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및 한약 지원 △임산부 등록 및 건강 관리 △고위험 임신부 의료비지원 △영유아 가정방문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등 다양한 임신 출산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1000만 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며 “중구의 임신, 출산, 양육지원의 규모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지방의료 공백 메우는 시니어 의사 4인 “의료격차 해소-의사 잡아둘 지원 필요”
  • 중앙일보한소희, 학폭논란 전종서와 절친? 머리 맞댄 사진과 올린 문구
  • MBC[단독] "수사기록 복사하다 돌려줬다"‥경찰 돌연 마음 바꾼 이유는?
  • 연합뉴스TV경찰, '순직' 故 채 상병 소속 해병대 대대장 소환 조사
  • 아시아경제오재원, 두산 후배들에게 수면제 대리처방 강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