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낙연 “민주, 방탄 잘할 사람만 공천...괴멸적 충돌 내주 나타날 것”

댓글2
“민주당 내부 괴멸적 충돌 내주 쯤 나타날 것”
조선일보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책임위원회의에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 공천 파동과 관련해 “자멸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이거 큰일 났다”며 “민주당이 참패할 것 같은데 그 참패의 원인이 자멸이라는 것은 너무 비참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넓은 의미의 범민주세력이 공동의 위기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전직 국회의장들이 민주당 공천을 두고 우려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선 “한 번의 비판으로 끝나지 않을 것 같다”며 “의회 권력의 균형이 또 깨진다면, 그것이 민주당의 자멸 때문이라면 민주당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공천을 두고 잡음이 나오는 원인에 대해서는 “이재명 대표의 사욕”이라고 했다. 그는 “방탄 정당 완성, 그동안 민주당이 의석이 충분히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방탄에는 부족했다고 판단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실제로 할 말을 하는 곧은 분들이 거의 다 배제되는 공천이 되고 있다”면서 “똑똑한 사람들은 선거에 못 나오고, 나온 사람들은 어디 방탄 잘하게 생긴 사람들만 나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까지 전면적인 불공정이 자행되는 건 처음 봤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하위 20%에 들어간 의원들을 접촉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분은 합류 가능성을 강하게 말씀하신 분도 계시고, 어떤 분은 지금 상태에서는 이대로 가는 길밖에 없나 싶은데 큰 흐름이 형성된다면 그때 가 다시 생각해 보겠다 라거나 다양한 반응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아마도 저희들도 급하지만 민주당도 마냥 늦출 수는 없을 것이다. 1단계 분수령은 이번 주말, 그리고 민주당 내부의 괴멸적 충돌은 내주 전반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대표의 총선 불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실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지역구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당의 전체적인 상황 그리고 그 상황을 놓고 어떤 전략을 펼 것인가 그 단계에 가서 결정하겠다”라며 “출마한다면 광주를 먼저 생각하겠다”라고 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현장연결] 윤대통령 "총선 통해 나타난 민심, 겸허히 받아들여야"
  • 중앙일보"송영길 풀어줘라"는 홍준표…'73년생 한동훈' 저자 "제2 조국수홍"
  • 헤럴드경제野, 채상병 특검·민생법안 투트랙...거세지는 대여 압박
  • JTBC[백브RE핑] "욕하지 마세요" 악동 본능인 줄 알았는데 "솔직히 쫄았다"는 이천수…정치할 거냔 질문엔?
  • 아시아경제[尹 국무회의 모두발언 전문]"더 낮은 자세로 민심 경청…경제적 포퓰리즘은 마약"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