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 호주전 '환상 프리킥', 아시안컵 '최고의 골' 후보 선정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호주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터트린 프리킥 역전 결승골이 대회를 빛낸 '최고의 골'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터진 총 132골 가운데 '최고의 골' 후보 8개를 추려 '골 오브 토너먼트'를 뽑는 팬 투표를 시작했다.

후보에 오른 8골 가운데 손흥민이 호주와의 8강전에서 꽂은 기막힌 오른발 프리킥 결승골이 당당히 후보군에 포함됐다.

손흥민은 지난 3일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연장 전반 14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따낸 프리킥을 오른발로 성공시켜 한국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엑스포츠뉴스


호주전 승리는 손흥민의 원맨쇼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성공시켰고, 연장 전반 손흥민의 프리킥 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뒤집었다. 호주 선수가 황희찬을 향한 거친 태클로 퇴장까지 당해 수적 우세까지 점한 대표팀은 호주를 꺾고 4강에 안착했다.

손흥민은 대한민국 '캡틴'답게 120분 연장 혈투 속에서도 공격을 진두지휘 했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지친 몸을 이끌고 박스 안까지 직접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황희찬이 마무리지으면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 14분에는 프리킥으로 역전 결승골을 꽂아넣었다. 호주 수비벽을 가뿐히 넘기는 오른발 슛을 때렸다. 이날 무수히 많은 선방을 펼친 매튜 라이언 골키퍼도 손 쓸 수 없었던 멋진 프리킥이었다.

AFC는 이에 대해 "한국은 호주와의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골이 터지면서 연장전에 들어갔다"라며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유도했던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승리를 위한 멋진 프리킥 득점을 터트렸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호주 대회 결승전서 호주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문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당시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어 연장전으로 끌고 갔지만 1-2로 패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9년이 지난 후 8강에서 다시 만난 호주를 상대로 이번에는 통쾌한 복수에 성공했다. 페널티킥 유도와 프리킥 결승골을 터뜨리며 영웅이 됐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 손흥민은 그대로 그라운드 위에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였다. 모든 걸 쏟아낸 자만이 흘릴 수 있는 기쁨의 눈물이었다.

경기 후 방송사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이러한 승리가 원하는 바는 아니지만 팀 분위기가 한 번 더 올라가는 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선수들의 희생과 도전정신에 감명 받았다. 모든 선수들이 칭찬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경기 공식 MOTM(Man Of The Match) 역시 손흥민의 차지였다. 동점골로 이어진 페널티킥을 유도하고, 환상적인 결승골 프리킥 득점을 터트린 공로를 인정받은 손흥민이다.

호주전 활약으로 손흥민은 AFC가 선정한 8강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3-4-3 포메이션으로 이뤄진 가운데 호주전서 왼쪽 풀백으로 뛴 설영우와 측면 공격수로 활약한 손흥민이 나란히 포함됐다.

엑스포츠뉴스


다만 손흥민의 아시안컵 여정은 4강에서 멈췄다.

대표팀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났던 요르단과 4강에서 리턴 매치를 치러 0-2로 완패했다. 호주전 경고 누적 징계로 결장한 김민재를 제외하고 주전 멤버들이 총출동했으나 유효슈팅 0개라는 치욕적인 경기력으로 무릎을 꿇었다.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 등극을 노렸던 손흥민은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하고 소속팀 토트넘으로 돌아갔다.

손흥민은 복귀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많은 분들이 기대해 주셨던 아시안컵 대회를 치르면서 온통 경기에만 집중하다보니 감사 인사가 너무 늦어졌습니다"라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어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습니다. 제가 주장으로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던거 같습니다"라며 "이런 상황 속에서도 정말 많은 사랑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습니다. 감사하고 죄송합니다"라고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대표팀 내분설에 휘말리며 홍역을 치렀다.

영국 더선에서 손흥민과 대표팀 어린 선수들의 의견 충돌이 있었다는 보도를 전했고, 이후 이강인과 몸싸움이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사실을 인정하며 논란이 확산됐고, 이강인은 두 차례 사과문을 작성하며 용서를 구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바람직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며 박수를 받았다.

프랑스 파리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이 직접 런던으로 찾아와 대화를 나누며 오해를 푼 손흥민은 이후 SNS를 통해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습니다.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이어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습니다"라며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 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팀을 위해서 그런 싫은 행동도 해야 하는 것이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고 해도 저는 팀을 위해서 행동할 것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자신도 주장으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주세요.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립니다"라며 간곡히 호소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한편, 후보군에는 한국을 상대로 득점을 터트린 장면이 2개나 선정됐다.

한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온 말레이시아의 파이살 할림의 동점골과 4강전에서 한국을 무너뜨린 요르단의 무사 알타마리의 골 장면이 후보로 선정됐다.

할림은 말레이시아가 0-1로 끌려가던 후반 6분 골 지역 왼쪽에서 각을 좁히던 수비수 김민재(뮌헨)와 골키퍼 조현우(울산) 사이로 칩슛을 날려 득점했다.

알타마리는 요르단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21분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가로채 50여m를 드리블한 뒤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어 한국을 무너뜨렸다.

이밖에 일본의 나카무라 게이토,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라흐만 가리브, 태국의 수파촉 사라파트,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 카타르의 하산 알하이도스의 득점 장면이 후보에 포함됐다.

이번 팬 투표는 25일까지 AFC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이재명·이준석·김건희, 손잡고 사전투표했다···'쓰리샷' 뒤늦게 화제
  • 뉴스1'무릎 통증' 린가드, 수술대 올랐다…"더 강해져서 돌아올 것"(종합)
  • MHN스포츠美 언론, "피츠버그에 배지환 자리 없다" 전망…재활경기 끝내도 당분간 트리플 A에 머물 듯
  • 뉴시스"오늘부터 올라간다, 느낌 왔다"…두산 양석환, 부활 신호탄(종합)
  • 인터풋볼'58분 교체' 손흥민, 토트넘 공격진 가운데 최하점 "좋지 않은 하루...턴오버 이후 실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