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댓글0
연합뉴스

일곱째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는 김길성 서울 중구청장
[서울 중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중구에서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을 받는 첫 주인공이 나왔다.

중구(구청장 김길성)는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 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5일 태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중구가 지난해 다섯째 아이 이상에 대한 지원금을 5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늘린 후 첫 수혜 사례다. 구 관계자는 "출산양육지원금 1천만원 지급은 서울에서도 최초"라고 말했다.

조씨 부부의 가족은 앞선 첫째부터 여섯째가 10~2세로 보기 드문 다자녀 가정이다.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21일 조씨의 집을 방문해 축하 인사를 했다.

전 씨는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구는 전했다.

힘든 점이 없느냐는 김 구청장의 질문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김 구청장은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조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으로 중구가 지급하는 출산양육지원금 외에도 ▲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원(중구) ▲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원 포인트(서울시) ▲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원 포인트(국가) ▲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원(국가)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전망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중구는 도심에 줄어드는 인구를 늘리고자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다.

지난해 출산양육지원금을 첫째 20만→100만원, 둘째 100만→200만원, 셋째 200만→300만원, 넷째 300만→5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1천만원으로 증액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2월 현재까지 571가정이 혜택을 받았다.

산후조리비용은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바우처 지원을 포함한 최대 150만원을 지급한다. 또 임신부를 위해 청소, 세탁 등 집안일을 대신해줄 가사도우미를 최대 5회, 1회 4시간씩 보내준다.

김 구청장은 "1천만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라면서 "중구의 임신·출산·양육 지원의 규모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princ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택배 상습 절도 40대‥경찰 출동하자 투신 소동
  • 한겨레이화영 “이재명 엮으려고”…검찰 ‘술판 진술조작’ 논란 일파만파
  • 연합뉴스의료개혁 추진 재천명했는데…국립대총장들 "의대증원 조정해야"(종합)
  • 뉴스1이화영 '연어 술파티' 6월30일→7월3일로 수정…검찰 반박에 재반박
  • 연합뉴스TV오늘부터 황사 옅어져…주말 전국 곳곳 비소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