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키 차이만 190㎝'…비현실적 두 사람 사진, 조작이 아닙니다

댓글0
두 사람 신장 차이 190㎝ 달해
'세계에서 가장 키 큰 남성'과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각각 기네스북 세계 기록에 오른 두 사람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의 신장 차이는 무려 190㎝에 이른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세계 최장신 남성인 튀르키예 출신 술탄 쾨센(41)과 세계 최단신 여성인 인도 출신 조티 암지(30)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술탄 쾨센과 조티 암지가 2018년 이집트에서 만난 당시 모습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두 사람은 각각 세계 최장신 남성, 세계 최단신 여성으로 기네스북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쾨센의 신장은 251㎝, 암지의 신장은 61㎝다. 두 사람의 신장 차이는 무려 190㎝에 육박한다.

두 사람 모두 성인이지만, 같은 공간에 놓고 보면 흡사 거인과 어린아이가 서 있는 듯한 착각을 준다. 서 있는 암지의 머리는 앉은 쾨센의 무릎에 채 다지 않았다.

두 사람은 2018년 이집트에서도 한 차례 만난 바 있다. 당시 이들은 이집트 관광사업 부흥을 위한 홍보활동에 동참했는데, 피라미드를 배경으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해 해외 누리꾼의 관심이 쏠렸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기네스북 홈페이지]


1982년생인 쾨센은 10세까지는 일반적으로 성장했지만, 이후 '말단비대증'이라는 질환을 앓으며 신장이 급격히 커졌다. 2008년 수술을 받은 뒤 현재는 성장이 안정화된 상태다. 과거에는 큰 키를 활용해 농구선수로 활약했지만, 잦은 부상으로 인해 그만두고 지금은 농업에 종사 중이다.

한편 1993년생인 암지는 '원발성 왜소증'이라는 희소 질환을 앓고 있다. 해당 질환을 앓는 여성의 평균 키는 122㎝인데, 암지는 이보다 절반 수준인 61㎝에서 성장이 멈췄다고 한다. 2011년 최단신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으며, 현재는 배우의 삶을 살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머스크, 다음주 인도 방문 연기…"테슬라의 무거운 의무 때문"
  • 세계일보사무실 공실률 사상 최고… 세수 줄어 도시 ‘파멸의 고리’ 부상 [심층기획-美 상업용 부동산 위기]
  • 중앙일보"중국이 가라앉는다"…특히 베이징·상하이·광저우 위험한 까닭
  • 한국일보“이스라엘 정밀 공격에 이란 공군기지 방공시스템 손상됐다”
  • JTBC이란 "이스라엘 추가 도발 시 즉각 최고 수위 대응"…백악관은 침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