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LG엔솔, 中서 전기차 100만대분 LFP 양극재 확보…16만t 규모

댓글0
中 상주리원과 장기 공급계약 체결…LFP 사업 확대 위해 공급망 구축
노컷뉴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리튬인산철(LFP) 양극재를 확보하는 등 배터리 사업 확대를 위해 본격적인 공급망 구축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양극재 생산 업체 상주리원과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LFP 배터리 양극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상주리원으로부터 LFP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극재 약 16만t을 공급받게 된다. 이는 400㎞ 이상 주행가능한 전기차 100만대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양사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추가 공급 계약도 논의할 방침이다.

상주리원은 2021년 중국 난징에서 설립된 LFP용 양극재 생산 전문 기업으로, 연간 생산능력은 31만t에 달한다. 인도네시아에도 약 3만t의 LFP 배터리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추후 12만t까지 증설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보급형 제품군인 LFP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대하는 데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말부터 중국 난징공장에서 ESS용 LFP 배터리를 본격 생산하고 있다. 전기차용 LFP 배터리의 경우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준비 중이며, 유럽과 북미 지역 내 신규 공급처 확보를 위해 다양한 고객사들과 논의하고 있다.

앞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사장은 지난 15일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이사회·총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LFP 배터리 양산 시점에 대해 "2025년 하반기 정도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NCM(니켈·코발트·망간)과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 프리미엄 제품뿐 아니라 고전압 미드니켈, 파우치형 기반의 LFP 배터리 등 중저가 보급형 제품군까지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창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최근 4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2025년까지 고전압 미드니켈, LFP 등 보급형 신규 제품을 적기에 출시해 모든 영역에서 전기차 시장의 니즈(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원재료 직접 조달 영역 확대, 기술 개발을 통한 주요 소재 전환, 공급망 직접 투자 강화 등을 통해 근본적인 원가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30여년간 쌓아온 업력과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도 한층 더 끌어올려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국산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 발사 성공...“양뱡향 교신 이뤄져”
  • 한국일보대기압에서 다이아몬드 만들었다... 국내 연구진 세계 첫 성공
  • 동아일보“AI 시대 현재와 미래 잇는다”… SK하이닉스, 차세대 AI 거점 ‘청주 팹(Fab)’에 5조 투자
  • 머니투데이하루 3번 한반도 찍는다는데…성공한 '초소형 군집위성' 뭘 하나
  • 게임동아[리뷰] 콘솔 첫 작품이라고 믿기지 않는 완성도 '스텔라 블레이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