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폭설 30㎝ 더 온다…내일까지 전국 눈·비

댓글0
한겨레

22일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사이 폭설이 쏟아진 강원 강릉시 홍제동에서 직장인들이 걸어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강원 산지에 최대 30㎝ 눈이 더 쌓이는 등 전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대설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강원도, 충남권 북부, 충북, 경기 북부·서부에 시간당 1∼2㎝의 눈이,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은 이날 오전, 충청권은 이날 밤에 비 또는 눈이 차차 그칠 전망이다. 경기 내륙과 강원 내륙은 다시 밤에 한때 눈이 오는 곳도 있다고 예보됐다.



한겨레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밤사이 22㎝가 넘는 눈이 내린 22일 강원 강릉시 교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주민들이 차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지난 20일부터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에는 20∼60㎝ 안팎의 매우 많은 눈이 내려 쌓여 있고,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에는 5∼10㎝ 안팎의 적설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예상된다”며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 유의를 당부했다.



23일은 강원 동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에 가끔 눈이, 제주도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고, 아침까지 전라권과 경상 서부 내륙, 경상권 동해안에도 가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고 예보됐다. 24일에는 제주도에 비가 오겠고, 오후부터는 전남권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한겨레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2일 오전 서울 경복궁이 밤사이 내린 눈으로 덮여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한겨레

22~23일 예상 강수지역 분포도(22일 새벽 4시 기준). 기상청 제공


이날까지 예상 적설은 경기 남부 2∼7㎝, 서울·인천·경기 북부, 충북, 세종·충남 북부 1∼5㎝ 등이다. 23일까지 예상 적설은 강원 산지 10∼30㎝, 강원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5∼15㎝, 경북 북부 동해안 5∼10㎝ 등이다.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영하 7∼영상 2도)보다 높고, 낮 기온은 평년(최고기온 영상 6∼영상 11도)보다 조금 낮을 전망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0∼영상 7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2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영상 5도 이하에 머물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며 건강관리 유의를 당부했다.



이날 비 또는 눈이 그친 후 기온이 점차 떨어지면서 23일 아침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0도 이하로 낮아질 전망이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영상 4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2∼영상 9도,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영상 4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3∼영상 9도로 예보됐다.



기민도 기자 key@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배우 고현정이 회상한 도쿄 신혼생활
  • 뉴시스이재명, 호남서 탈당 달래기…"시도당위원장 선거도 당원 비중 강화"(종합)
  • 연합뉴스TV규제가 지켜준 숲에 도심 쉼터…'의정부 자일산림욕장' 개장
  • 연합뉴스경찰, 김호중 '음주 뺑소니 의혹' 수사 속도…유흥주점 압수수색(종합)
  • SBS교회서 멍든 채 숨진 여고생 '학대 혐의'…50대 여신도 구속

쇼핑 핫아이템

AD